상단여백
HOME 책과 사람
김소월 초혼, 현진건 운수 좋은 날, 그림으로 보는 한국문학 ‘문학, 그림을 만나다’서울시, 시민청에서 ‘문학, 그림을 만나다’ 전시 개최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서울시(시장 박원순)는 12월 14일(금)~18일(화), 서울시청 시민청 시민플라자에서 한국문학을 그림으로 표현한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는 ‘2018 문학, 그림을 만나다’ 전시회를 연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김광균의 ‘설야’, 현진건의 ‘운수 좋은 날’, 김소월의 ‘초혼’ 등 친숙한 작품들을 그림으로 만나볼 수 있다.

‘2018 문학, 그림을 만나다’ 전시회는 ‘(사)자연을 사랑하는 문학의 집․서울’이 주최한 ‘그림으로 보는 한국문학’ 공모전에서 2011년부터 2017년까지 대상․최우수상을 수상한 역대수상작 총 33편이 전시된다. 좋은 문학작품을 읽으면서 느꼈던 감동을 한 폭의 그림으로 재창조한 새로운 시도를 통해 관람객에게 또 다른 감동을 안겨줄 것이다.

그림 전시 외에도 대형 작품을 배경으로 한 ‘포토존’, 그림의 모티브가 된 작품의 책을 볼 수 있는 ‘북 카페’도 운영되어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북 카페’에서는 이번 전시회에 전시되지 못한 입선 작품들과 시 동영상도 만나볼 수 있다.

이번 ‘문학, 그림을 만나다’ 전시회는 시민청 지하 1층 시민플라자에서 12월 14일(금)부터 18일(화)까지 진행되니, 많은 시민 및 관람객들이 아름다운 그림을 감상하며 시 한 구절, 소설 한 구절을 떠올리는 시간을 가져볼 것을 추천한다.

강지현 서울시 문화예술과장은 “많은 시민 및 관람객들이 시와 소설 작품을 그림으로 재창출한 이번 전시 작품들을 통해 예전에 읽었던 문학작품을 떠올리고, 덮어뒀던 책을 다시 찾아 읽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라며, “나아가 문학과 예술작품을 통해 마음이 따뜻한 연말을 보내시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