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과 사람
북극곰이 녹아요, 싸이퍼, 딸에 대하여 등 서울도서관, 토론하기 좋은 책 10권 선정오는 1월 24일(목)부터 선정도서 저자와 함께 저자간담회도 개최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서울도서관은 서울시 독서토론 문화 활성화를 위해 2019년 한 해 동안 함께 읽고 <토론하기 좋은 ‘올해의 책’> 10권을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독서 대상을 고려하여 어린이, 청소년, 성인으로 나누어 선정하였으며, 선정된 책은 2019년 한 해 동안 서울시 도서관에서 시민들에게 소개될 계획이다.

<어린이>를 위한 도서 중 그림책 부문에는 심각해지고 있는 환경문제를 다룬 『북극곰이 녹아요(박종진 저)』와 어린이들의 학업에 관한 이야기 『행복한 가방(김정민 저)』이, 글책 부문에는 장애를 지닌 어린이가 덜렁대는 짝꿍을 만나 새로운 모험을 겪는 이야기 『바람을 가르다(김혜온 저)』와 역지사지의 마음으로 생각하는 기회에 대한 책 『바꿔!(박상기 저)』가 선정되었다.

<청소년>을 위한 도서로는 문학 부문에서 힙합을 주제로 청소년과 소통하는 『싸이퍼(탁경은 저)』가, 비문학 부문에서 넘쳐나는 뉴스에 대해 다각도로 생각해 보는 책 『세상은 어떻게 뉴스가 될까?(홍성일 저)』와 반려동물이 처한 현실에 대한 이야기 『살아있는 것들의 눈빛은 아름답다(박종무 저)』가 ‘올해의 한 책’에 이름을 올렸다.

<성인> 도서는 우리 사회의 다양한 부조리를 직시하는 『딸에 대하여(김혜진 저)』가 문학 부문에, ‘정상가족’이라는 사회적 편견으로 아이들이 고통 받고 있다는 점에 주목한 『이상한 정상가족(김희경 저)』과 대중문화 속 ‘괴물‘ 이라는 소재를 흥미롭게 풀어낸 『우리 괴물을 말해요(이유리, 정예은 저)』가 비문학 부문에서 ‘올해의 한 책’으로 선정되었다.

2019년 <토론하기 좋은 ‘올해의 책’>은 서울시 도서관 사서와 시민 70여명이 선정위원으로 참여하여 지난 2018년 2월부터 30회의 토론 회의를 거쳐 최종 선정되었다.

이번에 선정된 <토론하기 좋은 ‘올해의 책’>은 서울시 ‘독서토론 활성화 사업’에 활용되어 오는 2월부터 자치구의 공공도서관 및 작은도서관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시민들과 만날 예정이다. 또한, 오는 1월 24일(목)부터 30일(수)까지 총 8회에 걸쳐 시민청 태평홀에서 올해의 책으로 선정된 8권의 저자와 함께 하는 <저자간담회>를 개최한다. 올해 서울시 ‘독서토론 활성화 사업’에 참여하는 도서관과 독서동아리를 위한 자리로, 연출가, 작가, 배우들로 이루어진 프로젝트 그룹 ‘도킹’의 짧은 낭독극 공연으로 간담회에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이정수 서울도서관장은 “이번에 선정된 ‘올해의 책’은 환경, 사회현상 등 현대사회에 직면한 문제를 다룬 책이 많은데, 이러한 문제들은 개인이 아닌 공동체가 함께 고민해야 하는 문제”라며, “서울도서관은 책을 통해 사회문제들에 대한 논의가 시작되고, 도서관이 시민 민주주의의 토론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