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뮤니티
설 차례상차리기, 설날 차례 지내는 방법, 제사상차리는 법?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오는 5일(화)은 우리민족 고유의 명절 설날이다. 설날이란 음력 정월 초하룻날, 즉 음력 1월 1일을 말하며, 묵은 한 해를 보내고 새해 첫 아침을 맞이한다는 의미를 지닌다.

전통적으로 설날 차례상차리기와 세배 손님 접대를 위해 떡국, 세주, 족편, 각종 전유어, 각종 과정류, 식혜, 수정과, 햇김치 등 다양한 음식을 준비한다. 설날의 대표 음식은 떡국이다. 떡국 한 그릇을 더 먹었다는 말이 설을 쇠고 나이 한 살을 더 먹었다는 다른 의미이기도 하다. 

설 차례상차리기 음식과 방법은 무엇인지, 그리고 설날 차례 지내는 방법과 제사상차리는 법 등을 알아보자.

<설 차례상차리기 음식과 방법>

1열은 시접, 잔반(술잔, 받침대)을 놓고 떡국을 올리고, 2열은 어동육서(생선은 동쪽, 고기는 서쪽)와 두동미서(생선의 머리는 동쪽, 꼬리는 서쪽)를 따른다. 3열은 생선, 두부, 고기탕 등의 탕류를 놓고, 4열은 좌포우혜(좌측 끝에는 포, 우측 끝에는 식혜), 5열은 조율이시(왼쪽부터 대추, 밤, 배, 곶감 순서)와 홍동백서(붉은 과일은 동쪽, 흰 과일은 서쪽)를 따른다. 특히 추석 차례상차림을 준비할 때 유의할 사항은 세 가지가 있다. 첫째, 복숭아와 삼치, 갈치, 꽁치 등 끝에 '치'자가 든 것은 쓰지 않는다. 둘째, 고춧가루와 마늘 양념을 사용하지 않는다. 셋째, 붉은 팥 대신 흰 고물을 쓴다.

<자료=네이버 설 정보>

<설 차례 지내는 법과 순서>

첫 번째는 ‘강신’으로 제주가 향을 피운다. 집사가 잔에 술을 부어주면, 제주가 모삿그릇에 3번 나누어 붓고 두 번 절한다. 신주를 모실 경우, 혹은 묘지에서는 아래 참신을 먼저 하고 강신한다. 묘지에서는 모삿그릇 대신 땅에 뿌려도 무방하다.

두 번째는 ‘참신’으로 기제사와 같다. 일동이 모두 두 번 절한다. 세 번째는 ‘헌주’로 술을 제주가 올린다. 기제사와 달리 제주가 직접 상 위에 잔에 바로 술을 따르는 것이 보통이다. 네 번째는 ‘삽시정저’로 떡국 혹은 송편에 수저, 시접에 젓가락을 정돈한다. 다섯 번째는 ‘시립’으로 일동이 잠시 동안 공손히 서 있는 것이다.

여섯 번째는 ‘사신’으로 수저를 거둔다. 뚜껑이 있다면 덮는다. 일동이 2번 절한다. 그리고 지방과 축문을 불사르고, 신주를 썼다면 다시 모신다. 일곱 번째는 ‘철상, 음복’으로 기제사와 같다. 상을 치우고 음식을 나누어 먹는다.

<제사상 차리는 법>

제사 음식을 제수(祭需)라 부르며 제수는 지방과 가정에 따라 각양각색이다. 다수가 차리는 제사 음식을 가지고 제사상 차리는 방법을 설명한다.

죽은 사람의 영혼이 의지할 자리나 죽은 사람의 사진이나 지방(紙榜) 등을 신위라고 부른다. 제수에는 신위 별로 준비해야할 것이 있고, 아닌 것이 있다. 제사는 조상을 한 분만 모실 수도 있지만, 두 분 이상을 한꺼번에 모시는 경우도 있다. 일반적인 상차림에 비유하면 개인별로 준비해야할 것이 있고, 그렇지 않은 것이 있는 것이다.

신위 별로 준비할 것으로 밥, 국, 숭늉 등은 신위 수대로 준비한다. 명절 차례에는 떡국이나 송편이 대신한다. 밥은 그릇에 담아 밥뚜껑을 덮는다. 국은 쇠고기 뭇국을 흔히 쓰고 덮개를 덮는다. 숭늉은 냉수 혹은 더운 물에 밥알을 조금 푼다.

신위 수와 무관한 것으로는 술(제주), 식초(초접), 간장(청장), 떡(편), 찌개(탕), 부침개(전), 구이(적), 포(어포, 육포 등), 식혜(혜), 나물(숙채), 김치(침채), 과자 및 과일(과실) 등이 있다.

제사상 차리는 법으로 제사상은 보통 5열로 차린다. 제사상은 신위가 있는 쪽을 북쪽이라고 본다. 따라서 제주가 있는 쪽이 남쪽이고, 제주가 바라볼 때 오른쪽이 동쪽, 왼쪽이 서쪽이 된다. 보통 5열로 상을 차리는데, 신위가 있는 쪽을 1열로 보면, 1열은 식사류인밥, 국 등이 오르고, 2열은 제사상의 주요리가 되는 구이, 전 등이 오르고, 3열에는 그다음 될만한 부요리인 탕 등이 올라가며, 4열에는 나물, 김치, 포 등 밑반찬류, 5열에는 과일과 과자 등 후식에 해당하는 것들이 올라간다.

 

한상형 기자  ha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