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과 사람
영화 <1987>의 배경이 된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을 보도한 신성호 기자의 『특종 1987』
<사진=네이버 영화>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영화 <1987>에서도 등장했으며, 한국 민주화의 도화선이 된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을 특종 보도한 신성호 기자가 1987년 숨 가빴던 1년을 재구성한 책!

“박종철 사건 보도가 없었다면 이 사건은 5공 시절의 의문사 가운데 하나로 남았을지도 모른다. 역사의 흐름으로 보면 민주화는 결국 이루어졌을 것이다. 하지만 박종철 사건이 한국의 민주화를 최소한 몇 년은 앞당겼다고 본다.” 이 책의 저자 신성호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박종철 사건이 민주화 과정에서 미친 영향’에 대한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1987년 1월 14일 일어난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은 당시 중앙일보 사회부 기자였던 신성호에 의해 처음 세상에 알려졌고, 이는 곧 대한민국 민주화 역사의 정점이었던 6월 항쟁의 도화선이 되었다. 한국의 민주화를 논할 때 박종철 사건을 빼놓을 수 없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특종 1987』은 박종철 30주기를 맞아 이 사건을 최초로 세상에 알린 전 중앙일보 기자 신성호가 당시 목격한 사건의 진실, 언론 탄압에 맞선 그의 첫 보도가 전 언론에 미친 영향, 이후 6·10항쟁을 거쳐 6·29선언을 이끌어내기까지의 전 과정을 오늘날의 관점에서 재해석한 책이다.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이 일어난 지 30년이 지난 지금, 이 책은 대한민국 민주화의 시작점이란 평가를 받고 있는 박종철 사건과 민주화 역사상 가장 치열했던 1987년을 되돌아봄으로써 한국 언론의 방향성을 되짚어보는 것은 물론, 청년 박종철이 죽음으로써 찾고자 했던 대한민국의 모습이 무엇인지 숙고해보는 계기가 될 것이다.

<사진=네이버 영화>

“박종철과 1987년을 기억하다”

지금으로부터 30년 전인 1987년, 22세의 대학생 박종철이 경찰의 가혹행위로 죽음을 맞았다. 이 사건을 처음으로 세상에 알린 사람은 중앙일보 사회부 기자였던 신성호 현 성균관대 교수다. 신성호의 『특종 1987: 박종철과 한국 민주화(중앙북스, 2017)』는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과 6월 항쟁 과정에서 언론과 기자들이 어떤 역할을 했고, 어떤 과정을 거쳐 민주화가 이뤄졌는지를 당시 취재기자의 시각으로 소개한 책이다.

“단순 사건 보도에서 탐사 보도로의 첫 전환: 서슬 퍼런 권력에 맞서 언론의 제 모습을 찾다”

전두환을 위시한 신군부가 집권했던 1980년대는 대한민국 민주화 역사상 가장 암울했던 시기로 일컬어진다. 대학가와 사회 각계각층에서 벌어진 민주화 운동을 탄압하는 과정에서 인권을 유린하는 것은 물론, 국민을 속이기 위해 언론 탄압 정책을 자행했다. 언론은 본래의 기능을 수행하지 못했고, 시민들 사이에선 “가장 정확한 뉴스는 ‘대자보’와 ‘카더라 통신’ 밖에 없다”는 말이 나돌았다.

정권의 꼭두각시 노릇을 하던 언론이 제 기능을 찾게 된 계기가 바로 박종철 사건 보도였다. 신성호 기자의 첫 보도를 기점으로 각 언론은 사실을 이야기하기 시작했다. 공권력의 고문에 의한 한 대학생의 죽음이라는 충격적인 사건 발생과 경찰 상급자들의 고문 경관 축소 조작 모의 등은 언론의 추적보도를 통해 세상에 알려졌다. 이는 6월 민주항쟁의 도화선이 되어 한국 민주화의 새 장을 여는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저자 신성호는 성균관대학교 신문방송학과 교수로 재직 중에 있다. 서울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성균관대학교 영어영문학과와 고려대학교 대학원(언론학박사)에서 공부했다. 대학 4학년이던 1980년 10월 중앙일보·동양방송 기자 시험에 합격했으나 다음 달 단행된 신군부의 언론통폐합 조치로 합격이 취소되는 아픔을 겪었다. 1981년 10월 공채 18기로 중앙일보에 입사했다. 이후 30년 동안 중앙일보 기자로 일하면서 사회부 법조 출입 기자(12년), 정치부 국회 출입 기자, 국제부장, 전국부장, 사회부장, 사회담당 부국장과 논설위원, 수석논설위원을 거쳐 계열사인 정보사업단 대표이사를 지냈다. 수석논설위원이던 2007년에는 고려대 초빙교수로 미디어학부에서 1년간 강의했다. 2011년 말 중앙일보를 퇴직한 뒤 2012년부터 서울대·고려대·연세대 등에서 강의했으며, 2014년 3월 성균관대 전임교수로 임용되어 언론 실무 관련 과목들을 강의하고 있다.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 특종 보도로 1987년 한국기자협회가 주는 한국기자상을 수상했다.

 

한상형 기자  ha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