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서울시, 중·고교에서 청소년 봉사학습 돕는 50+(중장년)멘토 양성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서울시(시장 박원순)는 서울시50플러스재단(대표이사 김영대)이 서울시자원봉사센터(센터장 안승화)와 함께 서울시내 40개 중·고교에서 청소년들의 봉사학습을 도울 50+(중장년)멘토를 선발, 운영한다고 밝혔다.

<자료=서울시50플러스 중부캠퍼스>

이번에 선발하는 50+멘토(중장년)는 관련 교육을 수료 후 서울시 내 중고교에 배치되어 서울시 교육청에서 운영하는 ‘서울형 봉사학습 실천학교’에서 청소년들의 봉사활동을 함께 설계하고 추진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서울형 봉사학습 실천학교’는 그동안의 형식적이고 수동적인 봉사활동에서 벗어나 청소년들이 스스로 지역사회문제를 발견하고 해결하는 봉사학습을 할 수 있도록 마련된 프로그램이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재단은 50+(중장년)멘토 양성을 위해 서울시50플러스 중부캠퍼스(마포구 백범로31길 21)에 관련 강좌를 개설하고 11일(월)부터 참여자를 모집한다.

모집기간은 11일(월)부터 20일(수)까지다. 청소년 봉사학습 멘토단으로 활동 가능한 서울시민이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서류 심사를 거쳐 50명을 선발한다. 선발된 멘토단은 3월 5일(화)부터 28일(목)까지 중부캠퍼스에서 멘토양성 교육을 수료한 뒤 서울시 내 40개 중·고교에 배치되어 4월부터 11월까지 50+(중장년)멘토로 활동할 예정이다. 자세한 모집 정보는 서울시50+포털(50plus.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50+(중장년)멘토 양성은 50+세대와 청소년의 세대 간 협력을 통해 지역사회와 연계한 실질적인 봉사학습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계획되었다. 50+멘토는 청소년들의 봉사학습 기획부터 준비, 실행, 평가까지 모든 과정의 활동 설계를 돕고 조언과 정서적 지지 등을 통해 시민으로서의 성장을 지원한다. 50+(중장년)멘토는 교육 이후 자치구자원봉사센터와 봉사학습 운영을 기획하여 실천학교에서 활동하게 된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김영대 대표이사는 “이번 활동은 50+(중장년)세대가 세대 간 협력을 이끌고 이를 통해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50+세대가 자신의 역량을 바탕으로 의미 있는 사회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