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뮤니티
베이비부머, 교육 및 창업지원 공간 ‘성북50+센터’ 개관
성북 50+센터 전경 <사진=서울시청>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서울시(시장 박원순)는 12일(화), 성북구 인근 거주 중·장년층의 성공적인 인생 후반전을 돕고자 50플러스센터를 연다고 밝혔다.

50+센터는 서울시가 장년층의 인생재설계 및 사회공헌활동 등 다양한 욕구에 근접 대응하고자 마련한 지역밀착형 시설로, 지난 2014년부터 50+캠퍼스가 미설치된 지역 19개소에 자치구의 신청을 받아 건립비를 지원하고 있다.

현재 서울에는 시립 시설인 도심권50+센터를 비롯, 동작·영등포·노원·서대문에 각 자치구 당 1곳의 50+센터가 있다. 12일 문을 여는 성북 50+센터는 여섯 번째로 개관하는 인생이모작지원시설이다. 센터 연면적은 1,092㎡이며 내부에는 북카페, 요리실습실, 컴퓨터실, 강의실, 창업지원공간 등이 갖춰져 있다.

앞으로 서울시는 장년층의 인생재설계 및 인생이모작을 종합적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인생이모작지원시설을 2021년까지 자치구마다 1곳씩 25개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서울시의 인생이모작지원시설은 ‘50+캠퍼스’와 ‘50+센터’ 두 가지 형태로 조성된다. 5,000㎡ 규모로 조성되는 ‘50+캠퍼스’는 교육은 물론, 문화·건강·일자리 등 중·장년층들의 욕구에 맞춘 다양한 기능을 수행하는 시설이다. 2월 현재 은평구(서부), 마포구(중부), 구로구(남부) 3곳에 설치·운영 중이며 오는 2021년까지 도봉구(북부), 광진구(동부), 강남구(동남)까지 6개 권역별로 총 6개를 구축할 예정이다. ‘50+센터’는 1,000㎡ 내외 소규모 자치구 단위 교육 중심 시설로서 50+캠퍼스가 미설치된 19개 자치구 중 현재 설치된 6곳을 제외한 나머지 13개 자치구에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황치영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50+센터는 인생 후반전을 앞두고 있는 중·장년층들이 익숙한 지역 사회를 떠나지 않고 변화를 준비할 수 있는 좋은 토대”라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중·장년층의 인생이모작이 풍년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힘껏 지원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