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계류유산 후 조리, 유산 후 한약으로 습관성 유산 막도록 치료해야부부한의사 배광록·강소정의 여성건강 이야기 ⑩
신지영 원장은 서울외국어고등학교와 가천대학교 한의과대학을 졸업했으며, 현재 인애한의원 노원점 대표원장으로 근무하고 있다. 신 원장은 한국한의학연구원 한방수면과정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한국강사신문 배광록 칼럼니스트] 자연유산에는 절박유산, 화학적 유산, 계류유산 등이 있다. 절박유산은 전체 임신의 20~25%가 경험하는데 이중 절반이 임신 손실로 진행되지만 절대 안정과 유산방지 한방치료를 통해 임신을 유지 시킬 수 있다.

절박유산은 임신 전반기인 5개월 내에 유산이 막 시작된 상태로 아직 자궁경부가 열려 있지 않은 상태를 말한다. 질 출혈과 하복부의 통증이 증상으로 나타난다. 화학적 유산은 초기 임신 테스트기에는 임신 확인 반응을 보이거나 혈액 검사 결과 임신 사실이 확인 되었지만, 아기집이 보이지 않고 혈액 검사 상에서도 수치가 10 이하로 떨어진 경우를 말한다.

계류유산은 임신 6~10주 사이에 많이 일어나는 유산으로 임신 확인 후 증상이 거의 없이 태아가 자궁 안에서 사망하여 그대로 있는 상태를 말한다. 대부분 무증상이거나 출혈이 생길 수 있으며 자연 배출 혹은 약물을 통한 배출이 이루어진다. 만약 자연 배출이 안 되는 경우 소파수술을 하게 되는데 소파수술은 일반 임신 중절 수술보다 자궁 손상이 크기 때문에 습관성 유산이나 불임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수술이 잘 되었다 하더라도 정상적인 출산보다 자궁내막의 손상이 더 큰 경우가 많다. 따라서 계류 유산 후에는 출산보다 더 적극적인 조리를 해주어야 한다. 만 35세 이상의 임신이나 유산이 1회라도 경험한 경우 다음 임신에서의 유산 위험률이 높아지기 때문에 유산이 일어난 원인을 치료하고 유산을 방지하는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유산이 일어나는 원인의 50%는 원인을 알 수 없고, 환경적 요인과 여성 요인, 남성요인 모두를 고려하여야 한다. 염색체 이상, 면역학적 인자. 내분비 이상, 클라미디아 같은 감염성 질환, 자궁 및 자궁 경부 인자, 남성 인자(정자운동성 등), 환경적 요인, 스트레스, 과도한 카페인, 알코올, 흡연 등도 유산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사진 왼쪽부터 인애한의원 강남점 강소정 대표원장, 노원점 배광록 대표원장

한의학에서는 유산이 되는 원인으로 자궁이 차가워져 생긴 습담, 기혈부족, 스트레스로 기운이 울체되어 생긴 어혈 등으로 보고 유산 치료에 있어서 자궁을 튼튼하고 따뜻하게 만들어 주고 어혈, 습담 등을 제거해 주는 것을 치료목표로 삼는다.

유산이 이루어진 이후에 어혈 제거 등이 제대로 되지 않으면 생리 불순, 생리통 등이 생길 수 있고 난임, 불임, 습관성 유산의 위험이 높아지기에 제대로 된 유산후 조리가 필요하다. 유산이 2차례 이상 반복되거나 1년 이상 임신이 되지 않는 경우, 난소 기능 저하와 생리불순, 무월경 등이 발생한 경우, 시험관 시술이나 인공수정 시 유산이 발생한 경우 모두 자궁과 난소 기능을 높이는 치료가 필요한 상황이다.

한방치료에서는 어혈치료를 먼저 한 후 생식기능 회복과 기혈 보충하는 치료 단계로 넘어간다. 유산 후 생길 수 있는 자궁 내막의 유착을 예방하고, 골반 내 염증성 질환을 방지하며 소파 수술로 인한 자궁 내막의 손상을 회복하는 어혈치료를 먼저 시행한다. 어혈이 제거된 이후에는 유산 과정에서 소모된 산모의 정신적, 체력적 손실을 회복해주고, 유산후유증으로 발생할 수 있는 생리불순, 생리통을 예방하는 치료를 한다.

또한 자궁 기능을 회복시키고 난소 기능을 향상시켜 주어 가임력을 보존하여 다음 임신을 대비할 수 있게 해준다. 출산 후 보다 더 신중하고 적극적인 유산 후 조리를 통해 유산의 원인 치료 및 유산위험도를 낮추고 여성 질환을 예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한편 배광록 원장은 한의사전문의이며 경희대학교 동서의학대학원을 졸업했다. CHA의과학대학교 통합의학대학원에서도 한의학을 공부했으며 유민한방병원에서 전문의 과정을 거쳤다. 현재는 인애한의원 노원점 대표원장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메디타임즈선정 여성, 방광 질환 분야 100대 명의에 선정됐다.

 

배광록 칼럼니스트  chall21cc@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광록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