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약(藥)이 되는 봄나물! 광진구, 봄철 활력 증진을 위한 ‘약이 되는 영양교실’ 운영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서울 광진구(구청장 김선갑)는 봄철 영양 충전을 위한 음식을 통해 주민 건강을 증진하고자 ‘약(藥)이 되는 영양교실’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약(藥)이 되는 영양교실은 이론교육과 요리체험학습을 통해 참여자들의 흥미를 유발하고, 봄철에 맞는 올바른 식이요법을 제공해 영양관리의 중요성을 알리고자 마련했다. 프로그램은 3월 한 달 동안 매주 목요일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총 4회에 거쳐 자양보건지소 1층 영양교육실에서 진행되고 있다.

14일 진행된 수업에서는 재능기부로 참여한 곽선희 주민 강사의 진행 아래 봄철 춘곤증이 생기는 이유와 피로감을 예방할 수 있는 영양성분이 풍부한 식품을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봄나물 완전정복 양념 공식’이라는 주제로 봄철의 대표적인 제철 나물로 비타민C가 풍부해 원기회복에 좋은 냉이, 취나물, 두릅, 미나리 등 10여 가지의 나물을 된장·고추장·액젓 양념을 이용해 만들었다.

<사진=광진구청>

교육에 참여한 김선정씨(가명)는 “봄이라 몸도 나른하고 입맛을 돋우는 몸에 좋은 음식이 뭘까 궁금하던 차에 다양한 봄나물을 이용해 쉽게 조리할 수 있는 음식을 배워서 좋았어요”라고 소감을 전했다.

3월 21일에는 피로회복에 좋은 냉이를 이용한 ‘봄나물 봉골레 파스타’를, 28일에는 비타민C가 풍부한 ‘생과일 샌드위치’를 만들어 볼 예정이다.

재료비는 총 2만 원이고, 교육 참여는 지역 내 주민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선착순으로 모집하고 있다. 참여를 희망할 경우 자양보건지소(02-450-7017)로 문의 후 방문 접수하면 된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봄철 나물은 건강과 입맛을 살려 가족의 건강을 지키기에 더없이 좋은 음식이다”라며 “봄철 영양 충전을 위한 다양한 음식의 섭취를 통해 면역력을 증진시키고, 건강한 식생활을 실천해 나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