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뮤니티
8월 14일은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영화 '허스토리' 중 <사진=네이버 영화>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은 일본군'위안부' 문제를 국내외에 알리고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를 기리기 위하여 제정된 국가기념일로, 매년 8월 14일이다. 2017년 12월 '일제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보호·지원 및 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이 통과되면서, 이전까지 민간에서 진행돼 오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이 국가 기념일로 지정됐다.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한 국제적인 움직임이 지속되자 국가 차원에서도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의 존엄·명예를 회복하고, 여성인권 관점에서 일본군'위안부' 문제를 기억하기 위한 입법 활동이 추진되기 시작했다. 이에 2017년 9월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에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제정을 골자로 한 '일제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생활안정지원 및 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의결되었다. 이어 2017년 12월 국회 본회의에서 해당 법안이 통과됨에 따라 매년 8월 14일이 공식적, 법적인 국가기념일로 확정되었다.

8월 14일은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인 김학순(1924~1997) 할머니가 처음으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증언한 날이다. 김 할머니는 1991년 8월 14일 기자회견을 통해 위안부 생존자 중 최초로 피해 사실을 공개 증언했다. 김 할머니의 증언 이후 전국의 생존자들이 잇따라 피해 사실을 알렸고, 이에 일본군'위안부' 문제가 인권 문제로서 국제사회에 알려지는 계기가 되었다.

이후 일본군'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온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등 민간단체들이 2012년 12월 타이완에서 열린 '제11차 일본군'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에서 매년 8월 14일을 '세계 위안부 기림일'로 정해, 기념하기로 결정하였다. 그리고 세계 여성단체들은 2013년부터 매년 8월 14일 일본군'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다양한 캠페인과 연대집회를 열고, 유엔 등 국제기구를 설득하기 위한 연대 활동도 강화하고 있다. 

※ 참고자료 : 네이버 지식백과 시사상식사전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