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뮤니티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 “이병헌·윤여정·박정민 주연, 복서출신 형과 피아노 천재 동생의 휴머니즘”
<사진=네이버 영화>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오늘 17일(일) 11시 40분부터 14시 20분까지 영화채널 CGV에서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이 방송된다. 2018년 1월 17일 개봉된 최성현 감독, 이병헌, 윤여정, 박정민 주연의 <그것만이 내 세상>은 관람객 평점 9.17, 네티즌 평점 8.91을 받았으며, 누적관객수 3,419,753명을 기록한 120분 분량의 영화다.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은 한때 WBC 웰터급 동양 챔피언이었지만 한물간 복싱선수가 오래전 헤어진 엄마와 재회하고 의외의 피아노에 천재성을 보이는 동생을 마주하면서 벌어지는 요절복통 코미디영화다. 충무로의 웃음과 감동을 보장하는 흥행 제작진들은 물론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대별 연기파 배우들 역시 작품에 참여하게 된 첫 번째 이유로 시나리오를 꼽을 만큼 <그것만이 내 세상>은 탄탄한 완성도의 스토리를 자랑한다.

시나리오를 읽자마자 영화의 제작을 결심한 윤제균 제작자는 “근래에 읽었던 시나리오 중에 제일 완성도가 뛰어난 시나리오였다. 각박한 세상에 따뜻한 영화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이 들었고, 뒤도 돌아보지 않고 무조건 제작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던 최초의 작품이었다”, 이병헌은 “일상과 가장 붙어있는 이야기이기 때문에 훨씬 더 감정 이입이 쉬웠고, 시나리오에 푹 빠져서 더 많이 웃을 수도, 더 많이 눈물 흘릴 수도 있었다”고 작품 선택의 이유를 밝힌 바 있다.

여기에 이병헌, 박정민, 윤여정까지 연기력을 인정받은 믿고 보는 배우들의 완벽한 캐릭터 싱크로율과 풍성한 연기 앙상블 또한 <그것만이 내 세상>의 백미다. “연기신들의 조합”, “괴물 같은 연기력”, “엄청난 연기 시너지”, “대체 불가능한 배우들” 등 현장에서 함께 한 제작진들도 인정한 배우들의 열연은 각기 다른 개성을 지닌 캐릭터들의 생생한 매력을 극대화시켰다.

<사진=네이버 영화>

주연을 맡은 이병헌은 1991년 KBS 14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영화배우다. 영화로는 <남한산성>, <싱글라이더>, <마스터>, <매그니피센트>, <밀정>, <미스컨덕트>, <내부자들>, <협려, 칼의 기억>, <지.아이.조 2>, <광해, 왕이 된 남자>, <아이리스>, <인플루언스>, <악마를 보았다>,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그해 여름>, <달콤한 인생>, <쓰리, 몬스터>, <누구나 비밀은 있다>, <올 인>, <중독>, <번지 점프를 하다>, <공동경비구역>, <해피 투게더>, <내 마음의 풍금> 외 다수가 있다. 수상경력으로 2018년 제2회 더 서울어워즈 드라마 남우주연상, 2016년 제53회 대종상영화제 남우주연상, 2016년 제37회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 2016년 제36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남자연기상 외 다수가 있다.

<사진=네이버 영화>

주연을 맡은 윤여정은 1947년 경기도에서 태어났고, 1966년 TBC 3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탤런트 겸 영화배우다. 영화로는 <그것만이 내 세상>, <산나물 처녀>, <죽여주는 여자>, <장수사회>, <뒷담화>, <돈의 맛>, <하녀>, <여배우들> 등이 있다. 방송으로 <윤식당1·2>, <디어 마이 프렌즈>, <참 좋은 시절>, <여왕의 교실>, <넝쿨째 굴러온 당신> 외 다수가 있다. 수상경력으로 2012년 KBS 연기대상 장편드라마부문 여자 우수연기상, 2011년 제5회 아시안 필름 어워드 여우조연상, 2011년 제8회 맥스무비 최고의 영화상 최고의 여자조연배우상, 2010년 제6회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문화예술 부문, 2010년 제12회 시네마닐라 국제영화제 국제경쟁부문 여배우상 외 다수가 있다.

 

한상형 기자  ha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