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국립경주박물관, 이건무 전 국립중앙박물관장 초청 특강 ‘뒷간 이야기’
<사진=국립중앙박물관>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국립경주박물관(관장 민병찬)은 4월 13일 토요일 오후 1시부터 국립경주박물관 강당에서 이건무 전 국립중앙박물관장을 초청하여 ‘뒷간 이야기’이라는 주제로 강연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사람이 삶을 유지하기 위해 먹는 것이 중요한 만큼 배설하는 것도 중요하다. 이번 특강은 배설의 공간인 뒷간에 대해 개념적, 역사적, 문화적으로 살펴보고자 한다. 대소변의 개념과 화장실의 용어에 대해 고찰하고, 고고학적으로 바라본 화장실을 통해 인류의 역사에서 어떻게 발생하였고 발전해 나갔는지 짚어본다. 이와 함께 서양 문화 속의 화장실에 관해서도 이야기하고자 한다.

이건무 전 국립중앙박물관장은 문화재청장과 용인대학교 문화재대학원 대학원장을 역임하였다. 현재는 도광문화포럼의 대표로 지역 사회의 문화 융성을 위해 활동하고 있다. 한국 선사고고학, 우리나라 초기 농업사회에 관한 관심을 가지고 연구해왔으며 1992년부터 우리나라 최초의 습지 유적인 광주 신창동 유적의 조사와 연구에 주력하였다. 논문으로는 「도작농경의 기원과 전개」, 「한국 저습지 고고학의 전망」 등이 있다. 저서로는 『선사유물과 유적』(솔출판사, 2003), 『한국의 학술연구 고고학(남한의 선사시대)』(대한민국 학술원, 2002), 『청동기 문화』(대원사, 2000) 등이 있다.

국립경주박물관 명사 초청 특강은 (사)경주박물관회의 지원으로 운영되며, 신라미술관 지하 1층 강당에서 일반 성인 누구나 사전신청 없이 들을 수 있다.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