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유산 후 몸조리 한약치료로 꼭 해야 하는 이유와 그 방법부부한의사 배광록·강소정의 여성건강 이야기
사진 왼쪽부터 인애한의원 강남점 강소정 대표원장, 노원점 배광록 대표원장

[한국강사신문 배광록 칼럼니스트] 출산 후 산후조리를 하는 것처럼 유산을 하게 된 경우에도 산후조리가 필요하다. 임신과 유산, 출산을 통해 산모의 몸에는 많은 변화가 일어난다. 그렇기에 유산 후 증상이 특별히 나타나지 않는다고 해도 바로 일상생활로 복귀하기보다 어혈 제거 및 회복 치료를 제대로 받는 것이 중요하다.

유산 후에는 출산 후처럼 산후풍, 난임, 불임, 습관성 유산 등이 야기될 수 있기에 제대로 된 조리가 필수적이다. 유산은 한의학에서 반산(半産)이라 칭한다. 채 익지 않은 밤 껍질이 외부의 힘에 의해 깨지는 것으로, 산모는 신체적, 정신적으로 큰 충격을 받을 수 있다. 통계적으로 국내 산모의 20%에서 유산이 발생하며 대개 자연 유산의 80%이상은 임신 12주 이내에 발생한다.

태아가 생존 가능한 시기 이전에 임신이 종결되는 유산은 일반적으로 20주 이내에 일어나며 이를 자연유산이라 한다. 자연유산에는 계류 유산, 절박 유산, 불가피 유산, 완전 유산, 불완전 유산이 있다. 절박 유산은 임신 20주 이전에 출혈이 발생하는 것으로 이 중 절반이 실제 유산으로 진행된다.

계류 유산은 자궁 입구가 닫힌 상태에서 태아가 사망하여 자궁 내에 남아 있거나 임신 초기 초음파에서 아기집도 보이나 발달과정에서 태아가 보이지 않는 경우를 말한다. 대부분 무증상이거나 소량의 출혈이 발생한다.

불가피 유산은 자궁 경부가 열린 상태로 양막이 파열되어 불가피하게 유산이 되는 경우다. 불완전 유산은 태아나 태반 일부가 자궁 내에 남아 있는 경우로 다량의 출혈을 동반한다. 완전 유산은 태반과 임신 산물이 모두 밖으로 배출된 경우를 말한다. 이러한 유산이 3번 이상 반복되는 경우 습관성 유산이라 칭하는데 최근에는 엄격하게 2번 이상 유산이 발생한 경우에도 습관성 유산으로 의심한다.

신지영 원장은 서울외국어고등학교와 가천대학교 한의과대학을 졸업하였으며 현재 인애한의원 노원점 대표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유산의 원인으로는 염색체 이상, 내분비 이상, 면역학적 이상, 흡연, 음주, 카페인, 감염, 스트레스, 노산, 각종 호르몬 이상, 원인 불명 등으로 보여 진다. 만 35세 이상의 여성에서 유산율은 35세 이하보다 2배 이상 높고, 1회 이상 유산을 한 경험이 있는 경우 다음 유산이 될 확률이 높아지기에 나이에 따라, 신체 상태에 따라 적합한 유산 후 조리가 필요하다.

또한 유산 후에는 어혈 증상과 기력 저하로 산후풍, 생리통, 생리불순, 자궁 내막 손상 등이 발생할 수 있다. 다음 임신 시 난임, 불임, 유산율이 높아질 수 있기에 유산 후 조리를 제대로 하여 자궁 및 난소의 기능 회복을 돕고 어혈 및 노폐물을 완전히 제거해주어야 한다.

유산 후 골반 염증성 질환도 흔하게 나타나므로 골반 순환을 따뜻하게 순환시켜주는 치료도 필요하다. 소파수술로 인한 자궁 내막의 손상도 회복을 도와 염증 발생을 예방한다.

한방 치료에서는 한약, 뜸, 침, 전기침, 약침, 봉침, 쑥뜸, 좌훈, 골반교정을 위한 추나요법 등을 통하여 골반강의 원활한 순환 환경을 만들어주고, 자궁 및 난소의 회복 및 기능 향상을 통해 유산 후 발생 가능한 어혈 질환을 예방하고 산모의 체력 회복 및 생식기능 회복을 통해 다음 임신 시 유산율을 낮추고 임신율을 높여줄 수 있다.

한편 배광록 원장은 한의사전문의이며 경희대학교 동서의학대학원을 졸업했다. CHA의과학대학교 통합의학대학원에서도 한의학을 공부했으며 유민한방병원에서 전문의 과정을 거쳤다.

주요 논문으로는 ‘한방치료로 호전된 고위험군 인유두종바이러스(HPV) 및 자궁경부이형성증 5례 증례 보고’, ‘한방치료로 호전된 양측성 자궁내막종 수술후 나타난 조기난소부전 증례보고’ 등이 있다. 현재는 인애한의원 노원점 대표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배광록 칼럼니스트  chall21cc@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광록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