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뮤니티
어버이날 인사말과 문구 “감사의 선물로 마음을 담은 카드와 카네이션은 어떨까?”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오늘 5월 8일(수)은 ‘어버이날’이다. ‘어버이날’은 어버이의 은혜에 감사하고, 어른과 노인을 공경하는 경로효친의 전통적 미덕을 기리는 날이다.

국가에서 효 사상을 높이고 효자와 전통 모범가정, 장한 어버이를 발굴해 포상하고 격려할 목적으로 제정한 기념일이다.

1956년부터 5월 8일을 ‘어머니날’로 지정하여 경로효친의 행사를 진행했다. 이후 ‘아버지의 날’이 거론되어 1973년에 제정, 공포된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에서 ‘어버이날’로 변경되어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다.

‘어버이날’은 가정에서 자녀들이 부모와 조부모에게 카네이션을 달아드리고 감사의 뜻으로 선물을 하거나 효도관광에 모시기도 한다. 전국의 시·군·구에서 효자·효부로 선발된 사람에게 ‘효자·효부상’과 상금을 수여하기도 한다.

한국은 예로부터 효를 가장 중요시 해왔으며 전통적인 윤리 사상이 내려오고 있다. 어버이날은 부모님의 은혜에 감사드린다는 의미로 카네이션을 가슴에 달아드리고 가족이 함께 모여 시간을 보내며 다양한 행사도 많이 이루어진다.

어버이날을 맞이하며 부모님께 감사 인사를 전하고자 작성하는 문구를 어버이날 인사말이라고 부른다. 부모님께 감사의 마음이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진심이 담긴 문장으로 작성하며 간단한 선물도 함께 마련하는 것도 좋다.

어버이날 인사말과 문구를 작성하기 위해서는 어버이날 은혜를 감사하기 위한 마음으로 고마움과 감사의 표현이 잘 전달될 수 있도록 한다. 평소 전하지 못한 말을 표현하여 진심을 느낄 수 있도록 한다. 그리고 어버이날에 적합한 감사문구나 감사카드로 간단하게 전하는 것도 효과적이다. 또한 가정의 달이라는 특성에 맞는 내용으로 구성하는 것이 좋고, 긍정적인 표현을 사용하여 희망적인 메시지로 작성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