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포토
실감콘텐츠로 만드는 ‘박물관이 살아있다' 국립중앙박물관·한국콘텐츠진흥원 업무협약 체결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국립중앙박물관과 한국콘텐츠진흥원이 한국 문화유산을 기반으로 만든 다양한 실감형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손을 잡았다. 지난 8일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과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은 국립중앙박물관 대회의실에서 한국 문화유산 실감콘텐츠 제작과 향유 인프라 확대를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국립중앙박물관과 한국콘텐츠진흥원은 “2019 공공향유형 문화자원 실감콘텐츠 제작 및 향유 인프라 조성”사업을 공동주관한다. 두 기관은 본 사업을 통해 한국의 문화자원과 실감형 콘텐츠의 연계로 대표 문화자원의 가치를 제고하고 콘텐츠 창작 활성화를 지원하고자 한다.

<사진=국립중앙박물관>

국립중앙박물관은 인프라 조성부문을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콘텐츠 제작부문을 맡았으며, 두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문화재, 유물 등 국립박물관의 문화자원의 정보 제공을 통한 소재 발굴 ▲공공향유형 문화자원 실감콘텐츠 제작 ▲공공향유형 실감콘텐츠 인프라 구축 및 완성 콘텐츠의 확산을 위해 상호 협조한다.

이날 배기동 관장은“국립중앙박물관의 문화유산과 한국콘텐츠진흥원의 기술과 경험이 하나가 되어 국민들이 우리 문화유산을 행복하게 즐길 기회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한국콘텐츠진흥원 김영준 원장은 “본 사업은 ‘공공향유’에 중점을 두고 추진”하며, “많은 국민이 언제 어디서나 우수한 문화자원을 향유할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했다.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