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과 사람
서울책보고 ‘선데이서울, 월간 낚시, 객석 등 문예지부터 교양지까지’ 추억의 잡지 특별전
<사진=서울시청>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서울시(시장 박원순)는 지난 3월 개관한 국내 최초의 공공헌책방 ‘서울책보고’에서 5월 14일(화)부터 28일(화)까지 1970년대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발간된 600여 종 1200권 이상의 잡지를 볼 수 있는 특별 전시 <지나간 시간을 엿보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울책보고’는 단순히 헌책을 사고 파는 공간이 아닌 헌책의 가치를 전하고 보존하는 공간으로 운영되고 있다. <지나간 시간을 엿보다> 특별전은 ‘서울책보고’에 입점한 헌책방 운영자들이 수십 년간 수집한 잡지를 모아 보여주는 전시로, 그동안 헌책방에 가야만 볼 수 있었던 추억의 잡지들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특별한 자리이다.

개관기념 전시로 진행되었던 초판본 전시 <그 때, 그 책보고>에 이어 진행되는 이번 전시 또한 ‘서울책보고’와 헌책방 운영자가 협업을 통해 함께 기획하고 진행하여 시민들에게 헌책의 가치를 알리고, 시민 누구나 헌책 문화를 향유하는 자리를 제공하고자 한다.

이번 특별 전시에서는 1970년대부터 2000년대 초반에 발간된 취미 관련 잡지, 여성지, 패션지, 아동지, 문예지, 교양지 등 다양한 영역의 잡지 창간호 300여 종이 전시된다.

「낚시 춘추」,「월간 낚시」,「사람과 산」등 취미 관련 잡지부터 시중에서 보기 힘든 미대입시준비용 「월간 미대입시」,「현대미술」,「월간 미술」, 「객석」등 예술 관련 잡지,「오늘의 시」,「시문장」등 문학 관련 잡지, 절판된 영화잡지「키노」,「로드쇼」 등 영화 관련 잡지, 「노동자문화」,「사회와 사상」,「월간 노사광장」 등 사회 관련 잡지까지 여러 분야의 잡지 창간호를 만나볼 수 있다.

또한, 한 헌책방 운영자가 수년에 걸쳐 수집한 1970~80년대 주간지 붐의 대표주자「선데이 서울」 폐간호 포함 589권을 비롯해 「여성동아」,「주부생활」,「여성중앙」,「주간여성」,「영레이디」 등 다양한 여성지·패션지 전시를 통해 그 시대의 대중문화와 시대상을 엿보는 흥미로운 시간이 될 것이다.

자극적이지만 있을 법한 이야기, 그 시대를 살아가는 서민들의 이야기로 꾸민 르포 형식의 「선데이 서울」은 그 시대 서민들에게 다양한 사건의 심층 취재에서부터 생활정보까지 각양각생의 취향을 가진 다수의 독자를 매료시켰다. 이번 전시에서는 1969년 5월부터 1991년 12월까지 출판된「선데이 서울」을 만날 수 있다.

<사진=서울시청>

이 외에도 교양잡지, 아동청소년 잡지, 영화잡지, 문예지 등 전 영역에 걸친 주간지·월간지 수백 종이 전시되어 장년층에게는 추억을 젊은 세대들에게는 헌책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킬 것을 기대한다.

「리더스다이제스트」,「샘터」등 교양잡지,「소년세계」,「새소년」,「학생과학」,「소년중앙」등 아동청소년잡지,「스크린」,「시네마」,「키노」 등 영화잡지,「창작과 비평」,「세계의 문학」,「작가세계」,「심상」등 문예지,「사상계」,「경제와 사회」,「사회비평」 등의 역사적 의미가 있는 사회비평지까지 전 영역에 걸친 잡지가 전시될 예정이다.

그동안 쉽게 만날 수 없었던 오래된 잡지들을 한꺼번에 만날 수 있는 이번 전시는 책이 보물이 되는 신개념 헌책 문화공간 ‘서울책보고’에서만 볼 수 있는 특별한 전시로 의미가 있다. 더욱이 이번 특별 전시를 통해 선보인 잡지들은 보존용 잡지를 제외하고 ‘서울책보고’에서 구매도 가능하다.

<지나간 시간을 엿보다> 특별 전시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책보고 홈페이지(www.seoulbookbog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기타 문의사항은 서울도서관 지식문화과(02-2133-0206) 또는 서울책보고(02-6951-4979)로 연락하면 된다.

이정수 서울도서관장은 “이번 전시는 시민들이 쉽게 볼 수 없었던 지나간 시대의 다양한 잡지들을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특별한 기회”라며, “앞으로도 ‘서울책보고’는 헌책방과 상생하며, 헌책의 가치를 알릴 수 있는 전시 등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니,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