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국립중앙과학관, 캠프·과학실험, 찾아가는 과학교실 등 과학문화소외계층 대상 교육 추진
<사진=국립중앙과학관>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국립중앙과학관(관장직무대리 임승철)은 국가중심과학관으로서 과학체험 교육의 사회적 격차 해소를 위해 5월 가정의 달을 시작으로 과학체험교육 소외계층을 위해 전국적으로 교육사업을 다양하게 펼쳐나간다고 밝혔다.

지난해, 과학체험교육 시설이 없는 충청권 외곽지역 학생들을 초청하여 운영한 ‘온(溫)마음 초청행사(13개 학교, 469명)’을 비롯하여, 초청 대상을 강원 산간벽지 학생들로 확대한 ‘과학문화나눔캠프’, 과학관을 찾아오기 어려운 낙후지역 학생들을 직접 ‘찾아가는 과학교실’ 등 그 대상에 따라 각양각색 사업을 5월부터 본격 추진한다.

먼저 강원지역 산간벽지 학생들을 1박 2일간 초청하여, 대덕특구내 연구기관과 테마별로 진행되는 ‘과학문화나눔캠프’를 5월9일 비무장지대 인근 양구 해안중학교를 시작으로 7월까지 4회에 걸쳐 운영한다.

1, 2회(5.9~10, 5.30~31)는 ‘생명공학’을 테마로 첫째 날은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을 방문하여 연구시설 관람, 연구원 특강 및 관련 실험을 하고, 둘째 날은 과학관 전시관 해설 관람으로 진행된다. 3, 4회(6.27~28, 7.4~5)는 ‘항공과학’을 테마로 첫째 날은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방문 및 관련 실험, 둘째 날은 과학관 전시관 해설 관람을 하는 방식으로 연구소별 특화된 캠프가 진행된다.

‘온마음 초청행사’는 지난해 충청권 13개 학교를 초청하여 운영하였던 것을 올해는 28개 학교로 그 규모를 확대하였다.

지역 교육청의 추천으로 참여 학교를 선발하며, 초청된 학교는 과학강연, 전시해설 및 과학실험교육을 하루 종일 골고루 체험하게 된다.

‘찾아가는 과학교실’은 학생들을 과학관으로 초청하는 방식에서 나아가, 국립중앙과학관 인기 교육 프로그램을 가지고 직접 낙후·소외지역을 찾아가는 사업이다. 이는 한국과학관협회의 두드림프로젝트와 연계하여 과학관의 30여년간 다져진 과학교실 교육프로그램 중 4차산업과 관련된 교육내용을 우수 강사와 함께 방문하여 진행한다. 3D 프린터의 작동원리 체험 및 아두이노(다양한 센서나 부품을 연결할 수 있고 입출력, 중앙처리장치가 포함되어있는 간단한 마이크로컨트롤러(Microcontroller))로 피지컬 컴퓨팅을 배울 수 있는 SW체험교실 등을 교육한다.

국립중앙과학관 임승철 관장직무대리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미래 인재 양성을 위해 과학교육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더 중요해지고 있다”라며 전국 대표 과학관으로서 초청과 현장 방문 과학체험교육 확대를 통해 “지역에 관계없이 누구나 과학을 함께 즐길 수 있도록 국립중앙과학관이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