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뮤니티
영화 <기생충> “봉준호 감독, 송강호·이선균·조여정·최우식·박소담·장혜진 주연의 드라마작품”
<사진=네이버 영화>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2019년 5월 30일 봉준호 감독,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주연, 131분 분량의 드라마영화 <기생충(Parasite)>가 개봉될 예정이다.

영화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간다는 스토리의 작품이다.

‘기생충(Parasite)’이란 우리 몸속에 들어와 살며 음식의 영양분을 몰래 가져가 성장이나 건강에 나쁜 영향을 끼치는 매우 작은 생물을 말한다. 한 생물체가 다른 종의 생물체와 밀접한 관계를 맺으며 살아가는데 양쪽이 서로 이득을 취하면 ‘공생(symbiosis)’이라 하는 반면, 한쪽만 일방적으로 이득을 취하는 경우 이득을 보는 생물체를 ‘기생충(parasite)’, 손해를 보는 생물체를 ‘숙주(host)’라고 한다.

<사진=네이버 영화>

영화 제작진은 <기생충>이 봉준호 감독의 작품 중 지금-여기라는 시공간적 특성이 가장 중요하게 고려된 영화라고 밝혔다. 주인공들은 지금 여기, 마치 우리 옆집이나 옆 동네에 살고 있을 것만 같은, 특별히 선하거나 악하지 않은 평범한 두 가족이다. 이 두 가족은 부모와 아들 딸로 이뤄진 4인 구성이라는 점은 닮았지만 그 형편은 극과 극으로 달라 일상에선 공간도 동선도 겹치지 않는다.

그런데, 백수가족의 장남 기우가 박사장네로 ‘과외 면접’을 가는 상황이 주어지면서 두 가족의 만남이 이뤄진다. 평범한 주인공들이 특별한 사건을 만나게 함으로써 이야기의 동력과 활기를 만들었던 봉준호 감독이 이번 작품에서는 그 특별한 사건을 대신해 ‘서로’를 만나게 한 것이다. 자, 이제 무슨 일이 벌어질까?

<사진=네이버 영화>

주연을 맡은 송강호는 1967년 경남 김해에서 태어났으며, 1991년 연극 ‘동승’으로 데뷔했다. 수상내역으로 2017년 제38회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 2017년 제4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 남우주연상, 2017년 제1회 더 서울어워즈 영화부문 남우주연상, 2017년 제26회 부일영화상 남우주연상 외 다수가 있다. 영화로는 <기생충>, <마약왕>, <택시운전사>, <변호인>, <관상>, <설국열차>, <하울링>, <푸른소금>, <의형제>, <박쥐>,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밀양>, <괴물>, <우아한 세계> 외 다수가 있다.

<사진=네이버 영화>

주연을 맡은 이선균은 1975년 태어났으며,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과를 졸업한 탤런트 겸 영화배우다. 영화로는 <PMC : 더 벙커>, <미옥>, <임금님의 사건수첩>,<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성난 변호사>, <끝까지 간다>, <미스코리아>, <내 아내의 모든 것>, <화차>, <체포왕>, <쩨쩨한 로맨스>, <우리 동네> 등이 있다. 수상경력으로 2018년 제9회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국무총리 표창, 2015년 제51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 2012년 헤럴드 동아TV 라이프스타일 어워드 스타일아이콘상, 2010년 KBS 연기대상 남자 특집 단막극상, 2010년 MBC 연기대상 베스트 커플상 등이 있다.

 

한상형 기자  ha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