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과 사람
20대가 선호하는 문학분야 작가는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히가시노 게이고와 ‘채식주의자’ 한강국립중앙도서관, 성년의 날 계기 20대의 인기대출도서 발표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국립중앙도서관(관장 박주환)은 5월 20일(월) 성년의 날을 맞이하여 최근 3년여간(2017.1.~2019.4.) 20대가 선택한 인기대출도서를 발표했다.

문학 분야에서는 히가시노 게이고의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비문학 분야에서는 기시미 이치로의 『미움받을 용기』가 가장 많이 대출된 도서로 나타났다.

이는 국립중앙도서관이 전국 845개 도서관 데이터를 수집·제공하는 ‘도서관 정보나루(data4library.kr)’의 대출데이터 12,507,171건을 분석한 결과이다.

최근 3년간 20대가 가장 많이 대출한 문학 분야 도서는 ▲히가시노 게이고의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한강의 『채식주의자』, ▲하야마 아마리의 『스물아홉 생일, 1년 후 죽기로 결심했다』 순으로 나타났다. 비문학 분야 도서는 ▲기시미 이치로의 『미움받을 용기』, ▲윤홍균의 『자존감 수업』, ▲채사장의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얇은 지식』 순이다.

문학 인기대출도서 상위 200위를 분석한 결과 히가시노 게이고의 도서가 28권, 기욤 뮈소의 도서가 12권, 무라카미 하루키의 도서가 10권,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도서가 7권, 조앤 K. 롤링의 도서가 5권이었고 한강, 정유정, 김영하, 구병모 작가의 도서가 각각 4권씩이었다.

20대가 타 연령대에 비해 많은 관심을 보인 분야는 여성학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반영하듯 ▲조남주의 『82년생 김지영』, ▲이민경의 『우리에겐 언어가 필요하다』, ▲록산 게이의 『나쁜 페미니스트』, ▲치마만다 응고지 아디치에의 『우리는 모두 페미니스트가 되어야 합니다』 등 여성학 도서가 비교적 높은 순위를 차지했으며, 2017년 하반기 대비 2018년 상반기에 여성문제를 다룬 도서의 대출량이 20% 증가했다.

비문학 인기대출도서 상위 200권을 분석한 결과 ‘심리학’(40권) 도서가 가장 많았으며 ‘자기계발’(16권), ‘창의적 사고’(14권), ‘여성문제’(14권) 에 관한 사회학 도서, ‘재테크’(13권), ‘인문학’(13권) 순으로 나타났다. 심리학 도서는 타인보다는 자신의 감정에 주목한 도서가 많았으며, 심리적 안정, 행복과 인간관계를 다룬 도서가 다수인 것으로 파악됐다.

국립중앙도서관 관계자는 “이번 분석을 통해 20대는 심리학, 사회학, 인문학 등 다방면으로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성년 스스로 삶의 질을 높이고 개인의 행복을 추구하는 동시에 인간관계, 여성문제 등 공동체와 사회문제에도 관심이 많은 것을 알 수 있었다.”며 “사회인으로 첫발을 내딛는 20대가 방황, 불안 등을 극복하고 심리적, 정서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