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계류유산후조리, 습관성유산, 불임, 난임 막기 위해 필요부부한의사 배광록·강소정의 여성건강 이야기
사진 왼쪽부터 인애한의원 노원점 배광록 대표원장, 강남점 강소정 대표원장

[한국강사신문 배광록 칼럼니스트] 최근 여성들의 사회진출이 늘어나면서 결혼도 점점 늦어지고 그에 따른 고령임신의 비율도 조금씩 증가하는 추세다. 만35세 이상의 여성이 임신을 할 경우 고령임신 또는 노산이라고 한다.

실제 나이보다 육체적인 나이가 물론 중요하겠지만 고령임신일 경우 여러 가지 임신 합병증이 증가하기 때문에 고위험임신이라 볼 수 있고 특히 고령 첫 임신이 문제가 되는 경우가 많다.

태아의 염색체 이상, 임신성 고혈압, 임신성 당뇨, 임신중독증, 난산, 조산 등의 합병증의 가능성이 있고 자궁의 기능이 원활하지 못하면 유산이 될 수도 있다. 보통 만 35세 이상에서는 그 이하보다 유산율이 2배 이상 높다.

유산 중에서 계류유산은 임신이 되고 임신 초기 20주 이내에 발달과정에서 태아가 보이지 않거나 사망한 태아가 자궁 내에 잔류되는 것을 말하는데, 증상이 없는 경우도 있어 관리가 필요하다.

계류유산을 일으키는 가장 흔한 원인은 태아의 염색체 이상, 당뇨와 같은 모체의 질환 등이다. 다양한 원인에 의해 그리고 나이에 상관없이 발생할 수 있으나 고령이면 유산자체가 발생할 확률이 높아 관리가 필요하다. 고령이라고 하더라도 포기하지 말고 제대로 보양하고 치료하고 조리한다면 정상적으로 건강한 출산을 할 수 있다.

사진 왼쪽부터 인애한의원 노원점 신지영 대표원장, 김서율 대표원장

계류유산은 어떠한 이유에서든 임신의 유지하는 것이 적절하지 못하다는 신호이기 때문에 가만히 자연적으로 회복 되겠지라며 두기보다는 상담하고 진료 받는 것이 필요하다.

한의학에서는 임신 전 또는 계류유산 후에 개개인에 맞춘 세심한 관리를 통해 모체의 신체활성도 및 자궁, 난소의 기능을 향상시켜 임신 계획 단계부터 유산을 방지하고 건강한 임신을 할 수 있는 몸 상태로 만들어 줄 수 있다.

계류유산은 대부분 다음임신에서 큰 이상이 없으나 또다시 초기에 유산되지 않도록 한약, 약침, 뜸, 부항 등으로 어혈제거, 자궁내막의 손상회복이 될 수 있게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또 산모가 자책하지 않고 심리적으로 안정을 할 수 있도록 가족들의 감정적인 지지도 중요하다.

한편 배광록 원장은 한의사전문의이며 경희대학교 동서의학대학원을 졸업했다. CHA의과학대학교 통합의학대학원에서도 한의학을 공부했으며 유민한방병원에서 전문의 과정을 거쳤다.

주요 논문으로는 ‘한방치료로 호전된 고위험군 인유두종바이러스(HPV) 및 자궁경부이형성증 5례 증례 보고’, ‘한방치료로 호전된 양측성 자궁내막종 수술후 나타난 조기난소부전 증례보고’ 등이 있다. 현재는 인애한의원 노원점 대표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신지영 원장은 서울외국어고등학교와 가천대학교 한의과대학을 졸업하였으며 현재 인애한의원 노원점 대표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김서율 원장은 국립한의학전문대학원을 졸업하고 인애한의원 노원점 대표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배광록 칼럼니스트  chall21cc@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광록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