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양천구, 양천근린공원 통합놀이터 유아 장애인권교육 시행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서울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장애에 대한 편견을 없애는 ‘양천근린공원 통합놀이터 유아 장애인권교육프로그램’을 올해 처음으로 도입·운영한다고 밝혔다.

양천구 장애인권교육센터와 협업해 운영하는 ‘양천근린공원 통합놀이터 유아 장애인권교육프로그램’은 관내 어린이집 및 유치원 원아를 대상으로 장애를 편견 없이 이해하도록 돕고, 함께 살아가는 사회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한 교육이다.

교육은 지난해 양천구가 유니버설디자인을 적용해 장애·비장애 아동 누구나 마음껏 놀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한 통합놀이터(쿵쾅쿵쾅 꿈마루놀이터+실내 놀이공간인 키지트) 내에서 진행된다.

▲여우와 두루미 영상교육, ▲일반 놀이터와 통합놀이터의 같은 점과 다른 점 찾아보기, ▲실내·외 통합놀이터 시설 체험하기, ▲통합놀이터에서 함께 노는 방법 찾기, ▲소감에 대해서 이야기해 보기 등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춘 다양한 내용의 교육을 한다.

오는 10월까지 총 3차례(6월 26일, 9월 10일, 10월 2일, 오전 10시~)에 걸쳐서 진행되며, 양천구청 홈페이지(www.yangcheon.go.kr) 통합예약시스템에서 교육에 참여할 기관을 선착순으로 모집 중이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양천근린공원 통합놀이터 유아 장애인권교육프로그램을 통해서 통합놀이터를 더욱 활성화하고, UN아동권리협약에 담긴 아이들의 놀 권리와 차별받지 않고 존중받을 권리를 구현해 아동친화도시 양천을 위한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양천구청 공원녹지과(02-2620-3576)로 문의하면 된다.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