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여름철 심해지는 질염, 만성화 막기 위해 면역력 강화 필요부부한의사 배광록·강소정의 여성건강 이야기
사진 왼쪽부터 인애한의원 노원점 신지영 대표원장, 김서율 대표원장

[한국강사신문 배광록 칼럼니스트] 대부분의 여성들이 한 번쯤은 겪는 질염은 여름철 덥고 습하면 걸리기 쉽다. 질 내부의 면역력이 떨어져있는 경우에 습하고 통풍이 잘 안 되는 환경은 세균 증식하기 좋은 환경이기 때문이다.

생리적으로 여성의 질 내부에는 산성으로 유지시켜 살균작용을 하는 유익균과 약간의 유해균이 함께 공존하고 있다. 유익균이 유해균의 성장을 억제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유익균의 농도가 높을 경우 질 내부는 잘 보호받을 수 있으나 이들 균 간의 균형이 무너지고 유해균(가드넬라, 유레아플라즈마, 마이코플라즈마 등)이 증식하게 되면 질 내부는 손상되고 질염으로 진행된다.

대게 급성으로 오는 세균성 질염은 저절로 사라지거나 며칠간의 항생제 치료로 쉽게 완화되는 경우가 많다. 질 내부에 존재하는 락토바실러스 유익균은 질염 발생과정에서 한번 줄어들면 다시 증식하기 어렵기 때문에 균이 검출되지 않고 증상이 없다고 하더라도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

질염 자체는 불편하고 불쾌할 뿐 생명에 큰 위협은 안 되지만 질염이 계속 거듭되게 방치해두면 자궁경부 환경도 좋지 않게 되어 인유두종바이러스(HPV)에 의한 자궁경부이형성증 발생에 영향을 끼칠 수 있어 주의해야한다. 또한 자궁경부염, 자궁내막염, 난소염, 골반염 등의 다른 여성 질환으로 이행하기도 쉽다.

만성적인 질염을 위한 최선의 치료는 질 내부의 유익균을 증가 시키면서 질내 자정능력을 키울 수 있도록 질 환경을 개선시켜줌과 더불어 전신의 면역력을 높이는 근본 치료를 함께 하는 것이 필요하다.

인애한의원 노원점 배광록 대표원장

한방에서는 질염을 치료할 때 증상의 완화는 물론 환자 몸의 전체적인 상태를 고려하여 개개인의 상태에 맞게 치료한다. 질 내부의 면역력을 감소시키는 요인은 과로, 스트레스, 영양상태 불량, 체력저하, 약물 복용, 잦은 성 관계 등 다양한 원인이 존재한다.

한약을 통해 질 내부의 염증을 개선하고 컨디션을 회복하는 것은 시간이 걸릴 순 있지만 장기적으로 볼 때 자신의 몸 상태에 맞게 가장 효과적이고 합리적인 치료가 될 수 있다. 침, 약침, 뜸, 부항 치료 또한 전신의 순환을 돕고 울체된 기혈을 풀어주며 하복부를 따뜻하게 해주어 전신의 기능을 활성화 시킬 수 있다.

짙은 색의 분비물이 나오거나 냄새가 나고 외음부가 가렵다면 초기에 전문적인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좋다. 또한, 질염은 일상생활에서도 관리와 예방이 필요한 질환이므로, 너무 꽉 끼는 옷은 되도록 피하고 과도한 질 세정제 사용은 질 내부의 산도를 무너뜨릴 수 있어 사용을 자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한편 배광록 원장은 한의사전문의이며 경희대학교 동서의학대학원을 졸업했다. CHA의과학대학교 통합의학대학원에서도 한의학을 공부했으며 유민한방병원에서 전문의 과정을 거쳤다.

주요 논문으로는 ‘한방치료로 호전된 고위험군 인유두종바이러스(HPV) 및 자궁경부이형성증 5례 증례 보고’, ‘한방치료로 호전된 양측성 자궁내막종 수술후 나타난 조기난소부전 증례보고’ 등이 있다. 현재는 인애한의원 노원점 대표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신지영 원장은 서울외국어고등학교와 가천대학교 한의과대학을 졸업하였으며 현재 인애한의원 노원점 대표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김서율 원장은 국립한의학전문대학원을 졸업하였고 현재 인애한의원 노원점 대표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배광록 칼럼니스트  chall21cc@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광록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