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영화 ‘재심’ 실제 주인공 박준영 변호사 강연
<자료=성남시청>

[한국강사신문 최진아 기자] 성남시(시장 이재명)는 오는 7월 20일 오전 10시 시청 온누리에서 박준영 변호사를 초빙해 ‘희망을 말하다’를 주제로 성남행복아카데미 12강을 연다고 14일 밝혔다.

박준영 변호사는 영화 ‘재심’의 실제 주인공이다.

전북 익산 약촌 오거리에서 발생한 택시기사 살인사건(2000.8) 때 경찰의 강압 수사로 허위 자백을 해 10년간 억울하게 감옥살이를 해야 했던 소년의 재심을 맡아 무죄(2016.11)를 이끌어냈다.

수원 노숙소녀 살인 사건, 삼례 나라수퍼 강도치사 사건, 무기수 김신혜 사건도 박준영 변호사가 재심을 맡았다.

“무너질 것 같지 않은 벽을 향해 돌을 던지면, 견고했던 벽이 무너져 내리는 날이 반드시 온다”는 신념으로 공권력의 잘못된 판단에 피해를 본 사회적 약자의 명예 회복을 돕고 있다.

이날 시청을 오면 고졸 출신으로 파산한 변호사를 거쳐 주목받는 재심 전문 변호사가 되기까지의 사연과 성장 과정, 다양한 변호 활동에 관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

강연은 누구나 무료로 참석 가능하며 별도 신청 절차 없이 당일 행사장(600석)으로 선착순 입실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자세한 사항은 성남시청 평생학습과(031-729-3082)로 문의하면 된다.

 

최진아 기자  Picasso1115@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