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EBS 세계테마기행] 무용가 김주희와 함께 캄보디아 기행 “메콩강의 노래”
<사진=EBS>

[한국강사신문 정헌희 기자] 오늘 16일(화) 20시 40분 EBS <세계테마기행>에서는 무용가 김주희와 함께 여름날의 꿈 캄보디아 기행 제2부 “ 메콩강의 노래”가 방송된다.

여행이란, 낯선 것들을 경험하는 것이기도 하지만 내 안에 들어있는 것들을 다시 한 번 불러일으키는 것이기도 하다. 캄보디아로 떠나기 전 무용가 김주희 씨는 말했다. “많은 사람들이 캄보디아를 생각하면 ‘앙코르 와트’만 떠올려요.

하지만 저는 앙코르 와트 벽에 새겨진 천상의 무희, 압사라부터 보고 싶어요. 옛 캄보디아 사람들은 압사라의 춤 속에 어떤 세상, 어떤 영혼을 담았을까요?” 이번 캄보디아 여행은 김주희 씨가, 그리고 우리가 잊고 있던 꿈을 찾아가는 여행이다.

△제2부 메콩강의 노래 : 중국 칭하이성에서 발원하여 동남아시아 5개국을 거쳐 바다로 흘러드는 메콩강. 메콩강을 일컬어 동남아시아 사람들은 ‘어머니의 강’이라 부른다. 그 까닭을 찾아 나선 세계테마기행 두 번째 여정은 바탐방에서 시작한다.

사방을 둘러봐도 지평선밖에 보이지 않는 광활한 들녘. 그래서 바탐방은 캄보디아의 곳간이라 불리기도 하는데 이 모든 풍요를 가져다준 것이 메콩강이다.

농한기, 농부들은 휴식에 들어가지만 메콩의 강줄기에서는 빛나는 유년의 한 때를 보내는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고 마을은 물동이를 빚고, 전통주 ‘쓰라 써’를 만드느라 분주하다. 여행자를 따스하게 안아주는 사람들의 정을 마음에 담고 향한 여정은 기름진 토양 덕에 뽕나무가 잘 자라 ‘비단섬’이라 불렸던 꺼 닥 섬.

지금도 누에고치가 만든 실로 씨줄과 날줄을 엮어 행복을 짜는 소녀 ‘소피’를 만나 동화 같은 시간을 보낸 후 메콩강이 들려주는 두 번째 이야기를 마무리한다.

 

정헌희 기자  gaeahh17@gmail.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