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여름방학 ‘아이와 가볼만한 곳’ 검단선사박물관 방학교육프로그램 운영
어린이 발굴체험 <사진=인천시청>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인천시 검단선사박물관(관장 정은모)은 여름방학을 맞이해 어린이와 가족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오는 8월 2일부터 8월 20일까지 <울퉁불퉁 주먹도끼야!>, <어린이 발굴체험교실 고고학 올림픽>, <도전! 역사 퀴즈왕>을 진행할 예정이다.

방학교육프로그램 중‘ 울퉁불퉁 주먹도끼야!’는 6세부터 초등학교 2학년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교육일은 화요일인 8월 6일, 13일, 20일이다.

구석기시대 도구 및 생활상을 알아보는 강좌로, 부조 형태의 주먹도끼 만들기와 스토리텔링을 결합해 어린이들의 흥미를 높였다. 참가 학생은 자신을 선사시대 사람으로 상상해서 액자 속지를 꾸며보고, 몰드를 활용해 만든 선사시대 주먹도끼를 액자에 장식해 볼 수 있다.

‘어린이 발굴체험교실 고고학 올림픽’은 초등학교 3~6학년을 대상으로 금요일인 8월 2일, 9일과 목요일인 15일에 진행될 예정이다.

어린이들이 직접 유물을 발굴하는 과정과 발굴된 토기에 복원제(CDK)를 활용하여 발굴된 토기를 복원하는 체험을 할 수 있다. 각 모둠별로 협동 작업을 하거나 경쟁(OX퀴즈)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획득한 점수를 모두 합해 가장 높은 모둠에는 모범상을 수여한다. 모둠별 교육프로그램을 통해 협동심을 기르고, 고고학 및 선사시대에 대한 흥미와 관심을 높일 수 있도록 해준다.

8월 10일(토) 오후 2시부터 진행되는‘도전! 역사 퀴즈왕’은 초등학생 동반 가족이면 참여 할 수 있으며, 선착순 20가족을 신청 받는다.

주먹도끼 만들기 <사진=인천시청>

선사시대부터 근대까지 우리나라와 인천의 역사에 대한 다양한 유형의 퀴즈가 진행된다. 한국사 교과 과정을 반영하여 박물관에서 전시와 학습을 병행, 재미있게 역사 퀴즈를 풀 수 있도록 했다. 초등학생 1명과 동반가족 1명이 한 팀이 되어 출전하며, 퀴즈왕에 도전하는 학생들에게 기념품을 제공하고 입상자들에게도 부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울퉁불퉁 주먹도끼야!’는 5천원, ‘어린이 발굴체험교실 고고학 올림픽’은 1만원을 재료비로 참가자가 부담해야 한다.

박물관 홈페이지(http://icmuseum.incheon.go.kr)에서 선착순으로 모집하며,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전화(02-440-6797)로 문의하면 된다.

검단선사박물관 관계자는 “여름방학 교육프로그램을 통해 역사와 문화에 한 걸음 다가갈 수 있는 소중한 기회를 갖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