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여름엔 체험 인문학’ 서울자유시민대학 여름학기 개강
<사진=서울시청>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서울자유시민대학은 16일부터 수강신청 일정이 시작되는 이번 여름학기가 24일부터 약 한 달간 총 39개 무료 프로그램이 운영된다고 밝혔다. 강좌는 크게 3개 분야로 진행된다. 토론·체험 중심의 워크숍(연수) 프로그램, 시민대학 상반기 인기 강좌를 다시 볼 수 있는 특강, 전문가 역량강화 과정 등이다.

서울자유시민대학은 시민의 인문적 사고 능력, 시민으로서 가져야 할 안목과 품성을 학습하기 위한 장으로서 인문학뿐 아니라 사회경제 문화예술 생활환경 미래학 시민학 서울학 등에 이르기까지 7개 학과별 프로그램을 서울시 곳곳의 학습장에서 운영 중이다.

먼저, 서울자유시민대학 본부에서는 여름학기를 맞아 글쓰기, 연극워크숍, 그림 등 여러 영역별 토론·체험 중심의 워크숍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감수성과 심리적 치유, 다양한 이해의 폭을 넓히기 위한 프로그램> 중심으로 7월 24일(수)~8월 29일(목)까지 총 5주간 운영된다.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고 실천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주요 프로그램으로 ▴소설을 읽고 작가의 스토리텔링 방식을 이해하며 토론 후 집단지성으로 한편의 소설을 만들어내는 ‘새로운 세상, 스낵컬처 콘텐츠 읽기’ ▴스트레스가 만연한 요즘, 과학적으로 검증된 방법으로 마음의 근력을 키워 감성을 회복함으로서 사회공동체가 함께 행복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는 ‘감성을 회복하다 : 마음근력 워크숍’ ▴연극놀이를 통한 자기 표현법을 습득하고 상황극을 통해 타인과 자신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삶 속 발견, 처음 만나는 연극’ 등 10개의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또한, 올해는 서울자유시민대학 첫 프로젝트 프로그램인 「베이스캠프」가 운영되고 이 밖에도 평생교육 전문가의 역량 강화를 위한 프로그램 4개 강좌가 운영된다.

베이스캠프 프로그램으로 무엇을 배우고 어떻게 살 것인가에 대한 ‘배움과 삶의 철학’, 배우는 존재로서의 나 알아가기로 ‘심리로 배움을 배우다’, 뇌는 어떻게 배울까에 대한 궁금증으로 시작하는 ‘인지로 배움을 배우다’ 3개 강좌가 진행된다. 이 프로그램은 평생학습의 기본이 되는 시민 역량을 기르는 내용으로 ‘배움’ 자체에 대해 배우고 ‘배우는 존재’로서의 나를 이해하는 시간이다. 배움은 무엇인지 성찰해볼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 역량 강화를 위한 프로그램으로는 ‘상대의 마음을 훔치는 비즈니스 글쓰기 A to Z’, ‘현장에서 쓰이는 소통법’, ‘감정코칭 : 번 아웃(burn out) 증후군 없는 지속가능한 일하기’, ‘생각을 이끌어 내는 방법(퍼실리테이션 워크샵)’ 총 4개 강좌로 평생교육 분야에서 전문가로 활동하기 위해 꼭 필요한 유익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본부 외에 권역별 서울자유시민대학 학습장 5곳에서는 상반기 시민대학의 인기 강좌를 선별하여 여름학기 특별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시민청 ▴은평학습장 ▴뚝섬학습장 ▴중랑학습장 ▴금천학습장에서 7월23일(화)부터 8월 29일(목) 사이 화요일과 목요일마다 총 10회의 특별 강좌가 운영된다.

시민청에서는 영화를 통해 삶과 죽음의 의미 돌이켜보는 정현채 (전)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의 『죽음은 소멸인가 옮겨감인가』가 특별강좌에 이어 하반기 1차 강연 12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은평학습장에서는 행복한 여행을 꿈꾸는 이들을 위한 장호찬 한국방송통신대학교 교수의 『행복한 여행을 위한 10계명』강좌를 통해 여름휴가를 앞둔 시민들에게 무엇이 여행을 행복하게 만들어 줄 수 있는지 10가지 원칙과 10계명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진다.

뚝섬학습장은 돈과 시간의 관점에서 본 삶과 인생의 의미를 살펴보는 임승수 <원숭이도 이해하는 자본론> 저자의 『일만 원 보다 한 시간이 소중하다』주제로 좀 더 행복한 삶을 위한 구체적인 실천방법을 모색한다.

중랑학습장에서는 한국인 모두의 욕망이 된 아파트 단지의 사회문화적 속성을 이해하는 강좌인 『아파트라는 욕망의 탄생』 시간에 일제강점기에서부터 1950년대 말에 이르는 과정 속 변화를 살펴본다.

금천학습장에서 인문학적 소양을 키울 수 있는 유럽여행을 통해 지적(知的)성장을 이루기 위한 신양란(시조시인, 여행작가)의 『거대 제국을 이룬 정략결혼, 합스부르크』 강좌가 이루어지는 등 시민들이 다시 수강하고자 하는 총 10개의 특별 강좌로 구성하여 열린 강의로 진행된다.

서울자유시민대학 모든 강좌는 서울시민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수강 신청은 7월 16일(화) 10시부터 서울시평생학습포털(sll.seoul.go.kr)을 통해 온라인으로 선착순 접수한다. 강좌별 일정과 강사, 강의실 등 상세한 내용 역시 서울시평생학습포털에서 확인 가능하며 7월 16일(화) 10시부터 접수 예정이다. 수강신청 및 상담을 원하는 시민은 서울시 평생교육과(02-2133-3991), 서울자유시민대학 본부(종로구 송월길 52, 02-739-2751)로 문의 또는 방문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엄연숙 서울시 평생교육국장은 “여름방학 또는 여름휴가 기간 마음의 휴가가 필요한 시민들을 위해 다양한 인문학 강의가 기다리고 있으니, 많은 시민 여러분이 인문교양의 가치를 함께 나누며, 알차고 유익한 여름 ‘학캉스’를 무료로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