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뮤니티
영화 <블레이드 러너 2049> “리들리 스콧 감독, 라이언 고슬링, 해리슨 포드 주연 SF블록버스터”
<사진=네이버 영화>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오늘 16일(화) 22시 30분부터 16일(화) 1시 40분까지 영화채널 CGV에서 영화 <블레이드 러너 2049(Blade Runner 2049)>가 방송된다.

2017년 10월 12일 개봉된 드니 빌뇌브 감독, 라이언 고슬링, 해리슨 포드 주연의 <블레이드 러너 2049>는 관람객 평점 8.21, 네티즌 평점 7.97, 기자·평론가 평점 누적관객수 322,664명을 기록한 163분 분량의 SF액션영화다.

1982년, 리들리 스콧 감독은 SF 영화 한 편을 세상에 내놓는다. 2019년의 미국 LA를 배경으로, 복제인간인 리플리컨트를 제거하는 임무를 가진 블레이드 러너 ‘릭 데커드’(해리슨 포드)의 이야기를 그린 <블레이드 러너>는 어둡고 암담한 미래 도시의 모습을 경이롭고도 파격적인 비주얼로 스크린 위에 펼쳐놓았다. 뿐만 아니라 인간의 존재 가치에 대해 물음을 던지는 주제 의식까지 깊이 있게 다루며 SF 장르 영화가 보여줄 수 있는 최상의 것들을 선사했다. 명작으로 거듭난 <블레이드 러너>가 30년 후의 모습을 담은 <블레이드 러너 2049>로 화려하게 돌아왔다.

<사진=네이버 영화>

영화 제작진은 제작 소식만으로도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켰던 <블레이드 러너 2049>가 2049년을 배경으로, 블레이드 러너 ‘K’(라이언 고슬링)가 자신의 비밀을 풀기 위해 오래 전 블레이드 러너로 활동했던 ‘릭 데커드’를 찾아나서는 이야기를 다루며 SF 블록버스터의 진화를 보여준다고 밝혔다. 30년 간 변화한 미래 도시의 비주얼은 홀로그램, 3D 광고판 등의 요소를 통해 한층 강렬하게 그려지며 여느 SF 블록버스터에서는 볼 수 없었던 세계를 선보인다.

영화 제작진은 <블레이드 러너 2049>가 경이로운 비주얼로 2049년의 미래 모습을 구현해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전했다. 상상을 뛰어넘는 모습으로 완성된 새로운 세계는 이질적인 느낌보다 생생한 느낌으로 강렬하게 다가오는데, 이것은 현실적인 미래의 모습을 보여주고자 컴퓨터 그래픽을 최소화하고 가능한 한 실제 장소와 물건 등을 바탕으로 두고 작업을 진행한 제작진의 노고 덕분이었다고 말했다.

<사진=네이버 영화>

주연을 맡은 라이언 고슬링(Ryan Thomas Gosling)은 1980년 캐나다에서 태어났으며, 1995년 YTV 드라마 <Are You Afraid of the Dark?>로 데뷔한 영화배우다. 영화로는 <퍼스트맨>, <블레이드 러너 2049>, <라라랜드>, <나이스 가이즈>, <빅쇼트>, <로스트 리버>, <킹메이커>, <드라이브>, <스테이>,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노트북> 등이 있다. 수상경력으로 2017년 제74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 뮤지컬코미디부문 남우주연상, 2011년 제16회 새틀라이트 어워즈 영화부문 남우주연상, 2007년 제12회 새틀라이트 어워즈 코미디, 뮤지컬 영화부문 남우주연상, 2007년 제8회 라스팔마스 국제 영화제 남우주연상 등이 있다.

<사진=네이버 영화>

주연을 맡은 해리슨 포드(Harrison Ford)는 1942년 미국에서 태어났으며, 1966년 영화 <LA 현금 탈취 작전>으로 데뷔한 영화배우다. 영화로는 <인디아나 존스 시리즈>, <블레이드 러너 2049>,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 <아델라인: 멈춰진 시간>, <익스펜더블 3>, <42>, <앤더스 게임>, <특별조치>, <크로싱 오버>, <파이어월>, <호미사이드>, <식스 데이 세븐 나잇>, <에어포스 원>, <데블스 오운>, <긴급명령>, <도망자>, <패트리어트 게임>, <위트니스>, <블레이드 러너>, <레이더스> 외 다수가 있다.

수상경력으로 2016년 제42회 새턴 어워즈 남우주연상, 2013년 제9회 취리히 영화제 평생공로상, 2013년 제56회 샌프란시스코 국제 영화제 피터 제이 오언스상, 2013년 시네마콘 시상식 평생공로상, 2011년 제64회 로카르노 영화제 평생공로상, 2003년 미국 영화연구소 평생공로상 외 다수가 있다.

 

한상형 기자  ha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