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유산후 몸조리 산후조리만큼 중요하다!부부한의사 배광록·강소정의 여성건강 이야기
인애한의원 강남점 강소정 대표원장 <사진=인애한의원>

[한국강사신문 배광록 칼럼니스트] 불가피하게 유산을 경험했다면 임신 주수에 맞도록 자궁 회복시기를 가져야 한다. 대개 유산 후 증상이 없다고 조리 없이 바로 일상생활에 복귀하는 경우가 있지만, 증상이 없다고 몸에 영향이 없는 것은 아니다.

20대 임신의 경우 조리를 무시하고 바로 일상생활을 하는데 배란이 지연되어 생리불순, 생리통이 나타날 수 있다. 계류유산, 중절수술 후 여성의 몸상태는 급격한 호르몬 변화로 인해 자궁의 변동이 크다.

태아를 임신하면 자궁으로의 혈류순환이 높아져 자궁두께가 커지게 되고 내막도 두꺼워진다. 유산이 일어나면 다시 자궁이 수축해야 되고 찌꺼기 내막이 깨끗이 탈락해야 한다. 또 호르몬 변화는 관절에도 이상을 주어 마치 출산을 한 것과 유사하게 손목, 손가락 관절이 아프게 된다.

임신 중에 분비가 왕성해지는 임신관련 호르몬 때문에 관절이 늘어나있고, 체온조절이 잘 이루어지지 않는데 유산이 되었다면 갑작스런 호르몬 분비가 변화하면서 불면, 우울감, 산후풍 등 여러 가지 증상을 느낄 수 있다. 특히 만35세 이상의 늦은 임신이었다면 더욱 각별한 몸조리가 필요하다.

유산을 겪고 생리불순이 오거나 생리양이 줄어드는 것은 다음 임신에 차질을 줄 가능성이 있다. 소파수술은 내막의 안정성을 떨어뜨릴 수 있고 내막증, 월경통과 같은 여성 질환의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매번 비슷한 임신 주수에 유산되는 것을 습관성유산이라고 하는데, 최근 기준이 엄격해지면서 유산 2번 이상 일어나면 검사를 받게된다. 그러나 분명한 원인을 찾지 못하는 경우가 50~70%가 되므로 무엇보다 임신 전 예비 엄마, 아빠의 건강관리가 중요하다.

모체의 건강에 따른 유산 위험율을 증가시키는 요인은 여성의 연령이 높을수록, 과거 잦은 유산을 겪었을수록, 시험관 아기와 같은 보조생식술을 수차례 경험할수록, 다낭성난소증후군과 같은 배란장애 또는 난소기능저하의 경우, 자궁기형의 경우에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애한의원 노원점 배광록 대표원장 <사진=인애한의원>

자궁상태 역시 유산의 원인이 되는데, 난임을 겪는 40세 미만의 여성에게 있어서 자궁근종, 자궁내유착, 자궁선근증 및 자궁내막증 역시 초기유산의 가능성을 소폭 높인다.

한방치료를 받게 되면 자궁과 난소로 가는 혈류순환을 높여 착상수용력을 증가시키므로 시험관 성공률과 출산율을 높여주는 결과를 보이고 있다. 또한 난소기능강화로 난자질 개선에도 기여할 수 있다.

원인불명의 유산이 대부분이지만 원인 없는 일은 없다. 임신을 계획하고 있다면 적어도 3개월 이전부터 배우자와 함께 몸 관리에 들어가는 것이 좋습니다. 반복 유산인 경우에는 임신 전부터 착상탕으로 아랫배를 따뜻하게 하여 자궁으로의 혈류 순환을 높여두는 것이 좋다.

한편 배광록 원장은 한의사전문의이며 경희대학교 동서의학대학원을 졸업했다. CHA의과학대학교 통합의학대학원 기능적 뇌척주요법 고위자과정을 수료했으며 유민한방병원에서 전문의 과정을 거쳤다.

주요 논문으로는 ‘한방치료로 호전된 고위험군 인유두종바이러스(HPV) 및 자궁경부이형성증 5례 증례 보고’, ‘한방치료로 호전된 양측성 자궁내막종 수술후 나타난 조기난소부전 증례보고’ 등이 있다. 현재는 인애한의원 노원점 대표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강소정 원장은 경희대 한의과대학 부인과 박사과정을 밟고 있으며 서울대, 가천대, CHA의과대학교 등에서도 인문학과 한의학을 공부했다. 현재는 인애한의원 강남점 대표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주요 논문으로는 ‘동의보감의 망진(望診)에 나타난 의학적 시선’(한방생리학), 한방치료로 호전된 고위험군 인유두종바이러스(HPV) 및 자궁경부이형성증 5례 증례 보고, 한방치료로 호전된 양측성 자궁내막종 수술후 나타난 조기난소부전 증례보고 등이 있다.

 

배광록 칼럼니스트  chall21cc@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광록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