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경기도청소년전화 1388 청소년 ‘개학증후군’ 전문 상담 진행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경기도청소년전화 1388’은 2학기를 맞아 자칫 ‘개학증후군’에 빠질 수 있는 청소년들을 위해 전문 상담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12일 경기도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 따르면 개학증후군은 방학을 보낸 아이들이 2학기를 맞아 학교에 갈 시기가 되면 짜증과 투정을 부리고, 두통, 복통을 느끼며, 심할 경우 우울감이 심해지고 불안 증세를 호소하는 증세다.

실제 ‘2018~2019년도 경기도청소년전화 1388의 호소 문제’를 보면 새 학기가 시작되는 3~4월과 9~10월, ‘적응상의 문제’가 가장 높은 고민상담 비율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새 학기처럼 2학기에 대한 두려움과 중압감이 스트레스로 작용해서, 정신과 신체에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이럴 때 학부모는 이런 행동을 단순한 꾀병으로 생각할 수 있지만, 아이들에게는 학부모들이 생각하는 수준보다 훨씬 큰 스트레스를 느끼는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이에 경기도청소년전화 1388에서는 청소년들이 개학 후 새 학기에 직면할 수 있는 크고 작은 고민들을 해소하고, 위기 상황에 빠지지 않고 2학기를 맞이할 수 있도록 전문적인 상담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경기도청소년전화 1388은 365일 24시간 운영하며, 다른 매체상담인 카톡이나 온라인 채팅을 통해서도 일반적인 고민부터 폭력이나 가출 등과 같은 위기 상황까지 전반적으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경기도도 관계자는 “개학증후군을 가볍게 보지 말고 빠른 상담을 통해 아이들이 이를 속히 극복해 보다 수월하게 학교생활에 적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부모나 아이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