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뮤니티
영화 <허스토리> “김희애·김해숙 주연, 위안부 관부재판 승소판결을 다룬 작품”
<사진=네이버 영화>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오늘 15일(목) 11시 30분부터 14시까지 영화채널 스크린에서 영화 <허스토리>가 방송된다.

2018년 6월 27일 개봉된 민규동 감독, 김희애(문정숙 사장), 김해숙(배정길 할머니) 주연의 영화 <허스토리>는 관람객 평점 9.54, 네티즌 평점 9.30을 받았으며, 누적관객수 336,822명을 기록한 121분 분량의 영화다.

‘허스토리(Herstory)’란 여성에 의해 기록된 역사라는 뜻으로 20세기 후반에 탄생한 신조어다. 남성의 입장에서만 역사가 기록된 것에 반대하는 페미니스트들이 문제의식을 느끼고 여성 특수적인 관점에 기록한다는 의미의 단어다.

<사진=네이버 영화>

영화 <허스토리>는 1998년 4월 27일 시모노세키 지방법원으로부터 일부 승소 판결을 받아낸 처음이자 유일한 위안부 재판을 다루고 있는 작품이다. 1992년부터 1998년까지 23번의 재판, 많은 원고단과 변호인단의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한 치열한 싸움과 가슴 저미는 스토리가 펼쳐진다.

영화 제작진은 관부 재판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관련 재판 사상 처음으로 보상 판결을 받아냈다는 점에서 당시 일본을 발칵 뒤집을 만큼 유의미한 결과를 이룬 재판이지만 지금껏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채 역사 속에서 잊혀져 왔다고 밝혔다.

1990년대 후반 당시 동남아 11개국에서 일본 정부를 상대로 위안부 재판 소송 중이었으나 유일하게 관부 재판만이 일부 승소를 거두고 국가적 배상을 최초로 인정받았던 귀중한 재판이라는 점에서 의의를 찾아 볼 수 있다. 앞으로 이어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관한 논쟁에서도 역사적으로 중요한 사건이 될 관부 재판을 소재로 만든 <허스토리>는 6년에 걸쳐 부산과 시모노세키를 오가며 재판을 이끌어간 사람들의 가슴 뜨겁고 치열한 이야기를 선사하는 작품이라고 전했다.

<사진=네이버 영화>

주연을 맡은 김희애는 혜화여고 재학 중 1983년 영화 <스무해 첫째날>로 데뷔한 탤런트 겸 영화배우다. 1986년 KBS 드라마 <여심>으로 1980년대 중후반 무렵에 전인화와 함께 신세대 스타로 급부상했고, 1990년대에는 최진실·채시라 등과 브라운관 트로이카로 활동하며 인기를 끌었다. 1995년 MBC <연애의 기초> 이후 한동안 브라운관에서 사라졌다가 1999년 MBC <하나뿐인 당신>으로 안방극장 복귀를 했다. 그 이후 출산 등의 이유 때문에 브라운관을 떠났고 2003년 KBS 2TV <아내>로 안방극장 복귀를 했다.

2007년 SBS <내 남자의 여자> 이후 드라마 공백기를 가졌다가 2011년 SBS <마이더스>로 안방극장에 돌아왔다. 수상경력으로 2014년 제3회 대전드라마페스티벌 중편 드라마 부문 여자 최우수연기상, 2014년 스타일아이콘어워즈 본상, 2014년 제9회 서울 드라마 어워즈 여자 연기자상 외 다수가 있다.

 

한상형 기자  ha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