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EBS 한국기행] 여름에는 무작정 “삼척 덕풍계곡과 강원도 도원계곡에서 물놀이 한번”
여름에는 무작정 “트리하우스와 청송 백석탄 계곡에서 여름 휴가를” <사진=EBS 한국기행>

[한국강사신문 정헌희 기자] 오늘 23일(금) 21시 30분 EBS <한국기행>에서는 여름에는 무작정 제5부 “삼척 덕풍계곡과 강원도 도원계곡에서 물놀이 한번”가 방송된다.

푹푹 찌는 더위에 이마엔 송글송글 등줄기엔 땀방울이 주르륵! 하지만 이 여름이 행복이요, 즐거움인 사람들이 있다.

“더위쯤이야~ 내 집 앞이 무(無)더위 천국이요.” 매일 같이 여름휴가처럼 살아가는 사람들! 화끈하고 재밌게, 그리고 슬기롭게! 그들만의 여름을 즐기는 방법은 무엇일까? 한여름 무더위를 날려 보낼 곳 찾아 떠나보자, 여름에는 무작정!

△제5부 삼척 덕풍계곡과 강원도 도원계곡에서 물놀이 한번 : 삼척의 한 골짜기에 비밀의 계곡이 숨어있다. 장쾌한 물줄기가 쏟아져 내리고 짙은 녹음이 절정을 이루는 신비의 계곡, 덕풍계곡! 그리고 이 덕풍계곡을 품은 마을 풍곡리. 이곳 사람들은 덕풍계곡을 친구 삼아 함께 자라왔다.

차고 맑은 물이 넘쳐나는 계곡물은 굳이 몸을 담그지 않고, 그저 보는 것만으로도 이 여름의 무더위가 가신다는데... 앞마당에서 딴 옥수수와 시원한 계곡만 있으면 오랜 세월이 흐른 지금도 어릴 적, 그때 그 시절로 돌아가는 것 같다. 덕풍계곡과 함께한 풍곡리 사람들 의 동심 속으로 무작정 빠져본다.

여름에는 무작정 “트리하우스와 청송 백석탄 계곡에서 여름 휴가를” <사진=EBS 한국기행>

무릉도원이 따로 없다는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의 도원리. 도원 계곡의 물소리가 귀를 시원하게 해주는 그곳에 최맹섭, 나재덕 부부가 산다. 해마다 여름이면 도시 사는 딸과 어린 손주들을 기다리는 부부. 여름방학을 맞아 먼 도시에서 딸 은옥 씨의 가족이 휴가를 보내러 오기 때문이다.

자주 보지 못해 더 보고 싶었다는 금지옥엽 손주들을 위해 특급 몸보신 음식을 만든다. 정성스레 기른 닭과 살이 통통하게 오른 문어를 넣은 닭백숙, 닭볶음탕은 건강한 몸보신 음식이다. 그리고 집 바로 뒤편에 자리한 도원 계곡은 아이들의 여름 놀이터이다. 온몸이 짜릿해질 정도로 차가운 물에서 놀다 보면 아이들의 까르륵 웃는 소리가 피어오른다.

EBS 한국기행은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 여행이자 역사와 풍습, 건축, 향기를 느끼고 전달하는 아름다운 시간 여행이다. 우리들이 모르고 있는 또 다른 우리들의 이야기를 담아내는 살아있는 현장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으로 평일(월요일~금요일) 21시 30분 EBS1에서 방송된다. 

 

정헌희 기자  gaeahh17@gmail.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