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제16회 EBS국제다큐영화제, 결혼, 북한, 동물 3가지 테마를 중심으로 스페셜 토크 진행다큐멘터리, 세상을 비추다 “Documentary, Lighting the World!"
EIDF2019 그루밍 <사진=EBS>

[한국강사신문 정헌희 기자] EBS(사장 김명중)가 주최하고 고양시가 후원하는 제16회 EBS 국제다큐영화제(이하 ‘EIDF2019’)가 관객들과 함께하는 스페셜 토크 이벤트를 준비했다. 이번 EIDF2019 스페셜 토크는 결혼, 북한, 동물 3가지 테마를 중심으로 각 분야의 전문가 패널들을 초청, 영화에 대한 이야기와 테마를 중심으로 깊은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EIDF2019 스페셜 토크 1. 결혼하면 좋을까(8월 20일(화) 오후 6시 30분)

결혼하면 좋을까’ 라는 타이틀로 8월 20일(화) 오후 6시 30분 <위기의 30대 여자들> 상영 후 진행되는 토크는 영화 평론가 허남웅이 모더레이터로 참여, <위기의 30대 여자들> 쇼쉬 슐람 감독, 남순아 감독이 패널로 함께 할 예정이다.

남순아 감독은 2015년 다큐멘터리 <아빠가 죽으면 나는 어떡하지?>로 서울독립영화제 새로운 시선상을 수상, 현재는 장르에 국한되지 않고 극영화와 다큐멘터리 작업은 물론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의 성희롱 예방교육 강사로도 활동하고 있다.

△EIDF2019 스페셜 토크 2. 우리는 평양으로 간다네 두려움 없이(8월 22일(목) 오후 6시 30분)

8월 22일(목) 오후 6시 30분 <어느 록밴드의 평양 방문> 상영 후 진행되는 스페셜 토크는 팟캐스트 운영자 자코 즈웨츨로트의 진행으로 모르텐 트라비크 감독과 프로듀서 우디스 세쿨리스가 패널로 궁금하지만 쉽게 알 수 없는 북한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할 예정이다.

특히 모르텐 트라비크 감독은 다양한 영역의 예술 장르를 선보이며 전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인물이자 북한의 예술가들 및 문화계 인사들과의 공동작업은 물론 북한이 공인한 문화 사절이기도해 어떤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펼쳐질지 기대가 모아진다.

△ EIDF2019 스페셜 토크 3. 내 강아지의 취향(8월 23일(금) 오후6시 30분)

마지막으로 8월 23일(금) 오후 6시 30분 영화 <그루밍>의 상영 후 진행되는 스페셜 토크는 현재 4가구 중 1가구가 반려견을 키우고 있는 대한민국의 현 상황을 반영한 동물을 주제로 토크를 진행한다.

영화평론가 정민아의 진행으로 영화 <그루밍>의 프로듀서 저스틴 레비, 수의사 김도형이 패널로 참여해 인간과 동물의 관계와 공존을 위한 고민 그리고 윤리 문제를 함께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할 예정이다.

한편, 올해로 16회를 맞는 EIDF2019는 8월 17일(토)부터 8월 25일(일)까지 고양시 일대와 서울에서 진행되며, 다큐멘터리 전용 VOD 서비스인 ‘D-BOX’를 통해서도 상영작들을 다시 볼 수 있다. 

 

정헌희 기자  gaeahh17@gmail.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