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차이나는 클라스, 양정무 교수의 “이집트 미술의 변화사, 네페르티티 왕비의 흉상 한쪽 눈이 미완성인 이유”김형규, 이집트 조각상 보며 "복부지방 있는 것 같다"
양정무 교수 <사진=JTBC 차이나는 클라스>

[한국강사신문 정헌희 기자] 오늘 21일(수) 21시 30분 JTBC <차이나는클라스>는 청중과 함께하는 여름방학 특집으로 한국예술종합학교 양정무 교수 편이 방송된다. 이를 마지막으로 4주 간의 여름방학특집을 마무리한다.

역사와 문화를 아우르는 네 가지 주제로 진행된 '차이나는 인간 탐구 생활' 특집은 그동안 ‘차이나는 클라스’에 출연했던 강연자들이 공개방송을 통해 시청자와 나누는 문답의 시간을 담았다. 강연자와 청중은 현장에서 적극적으로 질의응답하고, 출연진은 객석으로 다가가 청중의 질문을 직접 받아주며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차이나는 클라스’ 공개방송 녹화에서 양정무 교수는 "3천 년 동안 변화가 없던 이집트의 미술에 변화를 가져온 이단아가 있었다"라고 밝히며 아멘호텝 4세를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기존에는 신체를 각지게 표현했던 것과는 달리 아멘호텝 4세의 조각상은 몸의 곡선을 살려서 표현됐다"라고 전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날 특별 게스트로 참여한 김형규는 조각상을 살펴보며 "복부지방이 있는 것 같다"라는 엉뚱한 말을 던져 웃음을 안겼다. 이어 양정무 교수는 아멘호텝 4세 시대의 가장 유명한 유물로 네페르티티 왕비의 흉상을 소개했다. 네페르티티 왕비의 흉상을 본 학생들은 "살아있는 사람 같다"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지숙이 "흉상의 한쪽 눈이 없는 것 같다"라고 말하자, 양정무 교수는 "한쪽 눈을 미완성으로 둔 이유가 뭘까"라며 청중에게 되물었다.

<사진=JTBC 차이나는 클라스>

이날 양정무 교수는 "미술은 우리 삶의 본질이자 우리의 본성이다"라고 밝히며 "오늘 수업이 미술에 대한 편견을 깨우칠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네페르티티 왕비의 흉상의 한쪽 눈이 미완성인 이유는 오늘 21일(수) 21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양정무 교수는 어린 시절, 다락방에서 발견한 백과사전의 삽화에 마음을 빼앗긴 후 미술을 운명이라 믿게 됐다. 유학시절 도서관보다 박물관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면서 미술관, 박물관 가이드를 가장 재미있게 하는 학생으로 유명세를 탔다. 다양한 학문의 경계를 넘나들며 미술사를 풀어내는 데 일가견이 있어서 지금도 여러 단체와 기관에서 강의 요청이 끊이지 않는 인기 강사다.

서울대학교 고고미술사학과를 졸업하고 미술사 분야에서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런던 유니버시티 칼리지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는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원 교수이자 한국예술연구소 소장이다. 19대 한국미술사교육학회 회장을 역임하고 존스홉킨스 대학교와 메릴랜드 미술대학에서 방문교수로 미술사를 연구하는 등 학자로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서양 미술의 발전을 상업주의와 연결시킨 연구로 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저서로는 『난생 처음 한번 공부하는 미술 이야기』(1~3권), 『시간이 정지된 박물관 피렌체』, 『상인과 미술』, 『그림값의 비밀』이 있으며 번역한 책으로는 『신미술사학』, 『조토에서 세잔까지-서양회화사』, 『그리스 미술』이 있다.

 

정헌희 기자  gaeahh17@gmail.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