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학생·교사·학부모가 미래학교를 논하다 ‘함께 만들어가는 상상(相想)학교 대토론회’
<사진=경기도교육청>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은 지난 20일 대한주택관리사협회 경기도회 수원교육장에서 ‘함께 만들어가는 상상(相想) 학교 대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토론회는 20일과 21일 각각 남부와 북부에서 열리며, 이날 토론회에는 도내 남부권역 초·중·고 학생과 교사, 학부모, 건축, 디자인 전문가 등 100여 명이 참여했다.

이번 대토론회는 도내 초·중·고 학생, 교사, 학부모들이 미래 학교 공간에 대한 의견을 직접 제안하고 사용자 간에 상충되는 의견을 토론함으로써 ‘미래형상상학교’ 조성 방향을 설정하고자 마련됐다.

토론회에서는 학생, 교사, 학부모로 구성된 분임이‘우리가 상상한 미래의 학교 공간’에 대해 토론하고 이를 바탕으로 제안서 작성, 토론 결과 발표·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토론 주제는 ▲학교공간의 불편한 점 나누기, ▲교실, 휴게실 등 내부 공간 상상하기, ▲학교의 형태·외부 공간 상상하기 등이다.

경기도교육청은 토론회 결과를 향후 ‘미래형상상학교 모델개발 연구’에 반영하고, 학급 규모에 따른 공간 구성 계획에도 참고할 예정이다.

한편, 21일 북부권역 ‘함께 만들어가는 상상학교 대토론회’는 의정부 문화공감센터에서 개최된다.

경기도교육청 현상봉 시설과장은 “‘함께 만들어가는 상상학교 대토론회’를 통해 학생, 교사, 학부모가 미래교육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공유하고, 서로 다른 의견을 조정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학교 사용자 모두가 학교 공간 설계자가 되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적합한 미래 학교 공간을 만들어 가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