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자궁경부이형성증, 단계별 적합한 치료 방법은?부부한의사 배광록·강소정의 여성건강 이야기
사진 왼쪽부터 인애한의원 노원점 신지영 대표원장, 배광록 대표원장

[한국강사신문 정헌희 기자] 자궁경부이형성증이란 HPV(인유두종바이러스)에 의해 자궁경부 조직 또는 이를 이루는 세포들이 비정상적인 세포조직으로 변형된 상태를 말한다. 이 중 15%정도가 자궁경부암으로 진행될 수 있다.

자궁경부이형성의 원인은 면역력저하로 인한 인유두종바이러스의 발현으로, 염증으로 인해 발생한다. 경구피임약을 장기적으로 복용하거나, 면역력이 저하된 상태, 흡연, 과로, 스트레스, 다이어트, 불규칙한 수면습관 등이 원인이 될 수 있고, 사춘기 및 전 연령대에서 발생할 수 있다.

주 증상은 질 분비물이 증가하고, 악취를 동반한 냉, 하복부 통증, 부정출혈 등이 있으며 주로 자각하지 못하고 넘어가는 경우가 많아 성관계시 질 출혈이나 성교통이 있는 경우, 생리양이 갑자기 많아진 경우, 생리통이 평소보다 심해진 경우, 배변 시 통증이 있는 경우 등 여러 증상이 나타난다면 반드시 검사받아야 한다.

자궁경부이형성증은 자궁경부의 변형된 세포의 침범 정도에 따라 1단계부터 3단계까지 있으며(Grade1, Grade2, Grade3), 단계가 높아질수록 침범 정도가 큰 것이다.

자궁경부의 변형된 세포 부위를 절제하는 원추절제술이 높은 단계의 자궁경부이형성증에서 권유되는데 원추절제술은 바이러스가 발생한 부위를 절제하여 확산을 막아주는 수술이다.

인유두종바이러스를 근본적으로 제거할 수 없기에 재발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 재발해서 원추절제술을 여러 번 반복하게 되면 자궁경부의 길이가 짧고 얇아지기 때문에 조산이나 유산 위험성이 높아질 수 있고 생리주기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따라서 임신을 생각하는 미혼 여성 및 가임기 여성의 경우 보존적 치료가 가능한 경우에는 보존적치료를 생각해 보아야 한다.

김서율 원장은 국립한의학전문대학원을 졸업하였고 현재 인애한의원 노원점 대표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한방치료에서는 자궁경부이형성증의 단계별 목표에 따라 치료를 시행한다. 1단계의 경우 면역력 강화를 하여 바이러스에 대한 저항력을 키워주어 변형된 세포의 자가소실을 유도한다. 2단계는 미혼이나 출산 전의 여성인 경우 비수술적 한방치료를 통해 3단계로의 진행을 방지하고 이형세포의 자가소실을 유도한다.

3단계는 원추절제술이 필요한 경우가 많아 원추절제술 이후 자궁회복, 면역력 개선을 도와주어 수술로 제거되지 못한 바이러스의 재발을 방지하고 유산 및 조산위험성을 낮출 수 있도록 해준다.

자궁경부이형성증의 진행단계에 따라 면역력 강화를 통해 바이러스에 대한 저항력을 키워주고 손상된 조직의 자연치유능력을 향상시켜 3단계로의 진행을 막아주어 자궁경부암으로의 진행가능성을 낮춘다.

수술 후에도 한방치료를 병행하면 자궁회복을 돕고 바이러스의 재발을 낮추며, 임신을 준비하는 여성의 유산위험성을 낮춰 임신가능성을 높일 수 있도록 해준다.

한편 배광록 원장은 한의사전문의이며 경희대학교 동서의학대학원을 졸업했다. CHA의과학대학교 통합의학대학원 기능적 뇌척주요법 고위자과정을 수료했으며 유민한방병원에서 전문의 과정을 거쳤다.

주요 논문으로는 ‘한방치료로 호전된 고위험군 인유두종바이러스(HPV) 및 자궁경부이형성증 5례 증례 보고’, ‘한방치료로 호전된 양측성 자궁내막종 수술후 나타난 조기난소부전 증례보고’ 등이 있다. 현재는 인애한의원 노원점 대표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신지영 원장은 서울외국어고등학교와 가천대학교 한의과대학을 졸업하였으며 현재 인애한의원 노원점 대표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배광록 칼럼니스트  chall21cc@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광록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