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뮤니티
[13호 태풍 링링 실시간 경로·위치·피해] 기상청, 7일(토) 12시 현재 서산 서쪽 약 110km 부근 해상 접근
제13호 태풍 링링 경로 <사진=기상청>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기상청은 오늘 7일(토) 12시 현재, 제13호 태풍 '링링'은 북위 36.7도 동경 125.3도 위치, 중형 태풍으로 서산 서쪽 약 11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42km로 북북동진중이며, 전국(제주 제외)에 태풍특보가 발효 중이라고 밝혔다. 태풍이 약화되는 과정에서 불확실성이 높아져 중심위치는 재분석을 통해 추후 변경될 수 있다.

주요 지점 최대풍속 현황(7일 09시부터 12시 현재, 단위: m/s(km/h))으로 북격렬비도 39.4(141.8) 갈매여 28.2(101.5) 목덕도 25.5(91.8) 원효봉 24.8(89.3) 영흥도 22.0(79.2)이다.

태풍 '링링' 영향 내일(8일) 새벽까지 매우 강한 바람 피해가 우려되며,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한다고 전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태풍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태풍이 서해상에서 북진하고 있어, 서해안과 서쪽내륙에는 최대순간풍속이 72~108km/h(20~30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있으나, 태풍 중심에서 떨어진 동쪽내륙(강원영서와 충북, 경상내륙, 제주도)에서는 지표마찰에 의해 최대순간풍속이 36~72km/h(10~20m/s)로 서쪽지방보다 상대적으로 약하게 불고 있고, 태풍이 시간당 약 40km의 속도로 빠르게 북진하고 있어, 11시를 기해 제주도와 제주도전해상, 남해먼바다의 태풍특보를 강풍특보와 풍랑특보로 변경했다.

이 태풍은 약화되면서 빠른 속도로 북진하여 오늘 오후 15시경에는 옹진반도 부근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발효 중인 태풍특보는 차차 강풍과 풍랑 등 일반 특보로 변경되겠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와 태풍정보를 참고해야 한다.

오늘(7일)은 북상하는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다가 충청도와 남부지방은 밤(18~24시)에, 서울, 경기도와 강원도는 내일(8일) 새벽(00~06시)에 비가 그치겠다.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은 홍콩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소녀의 애칭이다. 이 태풍은 30시간 이내에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될 것으로 예상되며, 다음 정보는 오늘(7일) 13시경에 발표될 예정이다.

태풍경보가 내린 지역은 세종, 광주, 대전, 인천, 서울, 경상남도(남해, 사천, 통영, 하동), 흑산도.홍도, 전라남도(거문도.초도 제외), 충청북도(증평, 음성, 진천, 청주), 충청남도, 서해5도, 경기도, 전라북도, 남해서부앞바다, 남해동부앞바다(경남서부남해앞바다), 서해전해상이다.

태풍주의보가 내린 지역은 울산, 부산, 대구, 경상남도(진주, 양산, 고성, 거제, 합천, 거창, 함양, 산청, 창녕, 함안, 의령, 밀양, 김해, 창원), 경상북도, 충청북도(제천, 단양, 충주, 영동, 옥천, 괴산, 보은), 강원도, 남해동부앞바다(거제시동부앞바다, 경남중부남해앞바다, 부산앞바다), 동해중부전해상이다.

 

한상형 기자  ha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