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뮤니티
영화 <완벽한 타인> “휴대폰을 공개한 순간 드러난 비밀! 유해진·조진웅·이서진·염정아·김지수 주연”
<사진=네이버 영화>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오늘 15일(일) 22시 40분부터 16일(월) 0시 40분까지 tvN에서 추석특선영화로 <완벽한 타인>이 방송된다.

2018년 10월 31일 개봉된 이재규 감독, 유해진·조진웅·이서진·염정아·김지수·송하윤·윤경호 주연의 <완벽한 타인>은 관람객 평점 9.08, 네티즌 평점 8.62를 받았으며, 누적관객수 5,294,154명을 기록한 115분 분량의 코미디드라마영화다.

영화 <완벽한 타인>은 완벽해 보이는 커플 모임에서 한정된 시간 동안 핸드폰으로 오는 전화, 문자, 카톡을 강제로 공개해야 하는 게임 때문에 벌어지는 예측불허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사진=네이버 영화>

현대인의 필수품인 핸드폰을 소재로 완벽한 친구들이 완벽한 타인이 될 결정적 위기를 맞게 만드는 ‘핸드폰 잠금해제 게임’을 담아, ‘나의 핸드폰이 옆 사람에게 공개된다면?’이라는 상상으로 시작해 상상 이상의 이야기가 펼쳐지게 된다.

영화 <완벽한 타인>의 무대인 저녁식사에는 40년 지기 고향 친구들과 그 친구들의 배우자로 구성된 7명의 인물들이 함께 한다. 서로 다른 삶을 살고, 각자의 말할 수 없는 비밀을 안은 7인의 친구들을 완성하기 위해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들이 뭉쳤다. 최고의 연기 신뢰도를 자랑하는 일곱 명의 배우들은 이번 영화로 처음 만나는 조합임이 믿기지 않을 정도의 연기력과 케미스트리로 완벽한 친구들로 변신했다.

<사진=네이버 영화>

주연을 맡은 유해진은 1970년에 태어나 서울예술대학 연극과를 졸업한 후 1997년 영화 <블랙잭>으로 데뷔한 영화배우다. 영화로는 <봉오동 전투>, <말모이>, <완벽한 타인>, <레슬러>, <1987>, <택시운전사>, <공조>, <럭키>, <베테랑>, <타짜-신의 손>, <감기>, <간첩>, <부당거래>, <이끼>, <전우치>, <트럭>, <이장과 군수>, <타짜> 등이 있다.

수상경력으로 2015년 제51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남자 조연상, 2015년 제6회 올해의 영화상 남우조연상, 2014년 제51회 대종상영화제 남우조연상, 2014년 제1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 남우조연상, 2010년 제31회 청룡영화상 남우조연상 외 다수가 있다.

<사진=네이버 영화>

주연을 맡은 조진웅은 2004년 영화 <말죽거리 잔혹사>로 데뷔한 탤런트 겸 영화배우다. 영화로는 <완벽한 타인>, <공작>, <독전>, <대장 김창수>, <해빙>, <보안관>, <안투라지>, <사냥>, <아가씨>, <장수상회>, <파울볼>, <명량>, <군도: 민란의 시대> 등이 있다. 수상경력으로 2016년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 드라마부문 대상, 2016년 제7회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국무총리표창, 2016년 제1회 tvN10 어워즈 연기부문 대상 외 다수가 있다.

<사진=네이버 영화>

주연을 맡은 염정아는 중앙대학교 연극영화학과를 졸업했고, 1991년 MBC 드라마 '우리들의 천국'으로 데뷔한 영화배우다. 영화로는 <완벽한 타인>, <장산범>, <트루 라이브쇼>, <카트>, <네 이웃의 아내>, <사랑의 묘약>, <내 사랑 나비부인>, <간첩>, <로열 패밀리>, <전우치>, <워킹 맘>, <내 생애 최악의 남자>, <오래된 정원>, <소년, 천국에 가다>, <새드 무비>, <여선생 VS 여제자>, <범죄의 재구성>, <사랑한다 말해줘>, <장화, 홍련>, <H>, <순정>, <태조 왕건>, <텔 미 썸딩>, <사과꽃 향기>, <테러리스트> 등이 있다. 방송으로 <스카이캐슬>, <마녀보감> <트루 라이브 쇼>, <네 이웃의 아내>, <로열 패밀리>, <사랑한다 말해줘> 외 다수가 있다.

수상경력으로 2015년 제51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여자 최우수연기상, 2014년 제15회 올해의 여성영화인상, 2011년 제4회 코리아드라마어워즈 여자 최우수연기상, 2007년 제43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최우수여자연기상 외 다수가 있다.

 

한상형 기자  ha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