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2019년 추석 연휴 가볼만한 곳, 돈의문박물관마을 옛날 한가위 이미지의 ‘세시풍속·민속놀이·영화감상’
<이미지=서울특별시청>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서울시는 근현대 100년을 담은 도심 속 역사·문화공간 ‘돈의문박물관 마을’에서 9월 12일(목)~15일(일)까지 추석연휴 동안 서울에서 추석을 보내는 시민들과 오랜만에 서울을 찾은 역귀성객을 위해 체험, 공연, 전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돈의문 한가위 대잔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울시 도시재생 프로젝트 중 하나인 ‘돈의문박물관마을’은 지난 4월 ‘근현대 100년, 기억의 보관소’를 콘셉트로 새단장하여 연중 전시, 체험, 공연 등 ‘참여형 콘텐츠’가 가득한 나들이 명소로 하루 평균 2천여 명의 시민들이 방문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명절 세시풍속과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노올자 옛날추석’, 전통국악연주와 추석특선영화를 볼 수 있는 ▲‘감상하자 대명절’, 도시건축 비엔날레 전시를 볼 수 있는 ▲‘즐기자 돈의문’ 행사가 진행되며,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먼저 ‘노올자 옛날추석’ 프로그램은 ①옛날 투호·윳놀이·제기차기· 팽이치기·강강술래 등 전문 MC와 함께하는 민속놀이 재현 프로그램, ②달님에게 소원을 빌어보는 달님~소원을 들어주소서, ③한복을 입고 마을을 방문하는 관람객에게 제공하는 한복사진촬영, ④마을 주요 전시장을 관람하고, 스탬프를 찍어오면 우리집 가훈쓰기와 꽂이전을 직접 만들어 먹어볼 수 있는 등 마을을 찾는 시민들에게 풍성한 한가위를 선사할 계획이다.

‘감상하자 대명절’ 프로그램은 연휴기간 오후 1시 마을마당에서 펼쳐지는 전통기악연주(12일), 마술쇼(13일), 사물놀이(14일), 기타연주(15일)가 있다. 그리고 오후 5시에는 마을 내 ‘새문안극장’에서 추석특선영화 말모이(21일), 극한직업(13일), YMCA야구단(14일), 리틀포레스트(15일)를 상영한다.

또한, ‘즐기자 돈의문’ 프로그램으로 ‘서울도시건축 비엔날레’ 전시가 이어진다. 전 세계 약 80개의 도시를 초대하여 도시간의 연결과 집합의 결과물로서의 도시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는 이번 비엔날레는 마을 전시장뿐 아니라 골목길 곳곳에서도 도시와 건축의 요소를 형상화한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이 외에도 돈의문박물관마을에서는 ‘돈의문구락부’, ‘생활사전시관’, ‘서울미래유산관’, ‘오락실과 만화방’, ‘새문안극장’, ‘서대문사진관’, ‘삼거리이용원’ 등 주제별 다양한 전시장이 상설로 운영되고 있으며, 한지공예, 자수공예, 캘리그라피 등 한옥공방에서 다양한 문화체험도 즐길 수 있다.

김경탁 서울시 문화정책과장은 “올해 추석연휴에는 <돈의문박물관마을>로 나들이해 풍성한 한가위를 보내보는 것을 추천한다.”라며, “많은 시민들이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공연 감상, 마을 도슨트 투어, 추석 세시풍속과 민속놀이, 영화감상 등으로 연휴를 즐기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서대문역 4번 출구에서 5분 거리에 위치한 ‘돈의문박물관마을’은 오전 10시부터 저녁 7시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다양한 행사 및 프로그램에 대한 정보는 홈페이지(www.dmvillage.info)를 참고하면 된다.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