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무료교육센터” 국제자격검정원, 가정폭력 트라우마장애 및 히키코모리 증상극복 위한 심리상담사자격증 강의지원

[한국강사신문 김아름 기자] 국제자격검정원이 가정폭력과 학교폭력 등에 의한 트라우마 극복방법이나 일상생활 적응이 어려운 히키코모리·대인기피증증상 등의 극복방법에 관심 있는 이들에게 개설된 심리상담사자격증 등 28종 1급2급 자격증종류 온라인강의를 전액무료지원 한다고 밝혔다.

무료교육지원 신청방법은 국제자격검정원 홈페이지 회원가입 시 추천인란에 “무료수강” 기재 후 무료수강신청하면 되며, 신청자들은 개설된 심리상담사자격증 및 분노조절상담사와 인지행동심리상담사 등 28종 자격증종류 중 3과정까지 선택하여 조건 없이 무료수강 가능하다고 교육원 측은 설명했다. 또한 교재는 기출문제와 함께 무료다운로드 할 수 있다.

국제자격검정원 관계자는 “본원이 교육재능기부활동의 취지로 마련한 이번 무료교육은 가정폭력과 학교폭력 또는 직장 내 괴롭힘 등에 의한 스트레스누적 및 트라우마장애와 외상후 스트레스장애증상 등의 해소법, 낮은 자존감으로 인해 발생 가능한 히키코모리 증상극복방법 등을 전액무료로 배울 수 있다. 또한 상담 및 교육관련 직종 취업을 원하는 이들의 경우 자격과정 시험합격 후 자격증신청발급이 가능해 취업자격요건을 갖출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개설된 28종의 자격증종류는 심리상담사분야와 아동·청소년교육 분야로 구성되어 있으며, 4주~6주 기간에 온라인강의와 자격시험으로 진행된다. 취득 가능한 모든 자격증은 국가인정기관인 한국직업능력개발원에 정식등록 되어 있어 취업과 상담센터개설 및 자기계발의 목적으로 활용되며, 본원에서는 2급1급자격증을 동시에 취득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트라우마장애는 나쁜 기억이나 정신적 충격으로 특정 대상에 강박증적인 집착과 두려움, 불안감을 보이는 특징이 있다. 트라우마 원인은 가족관계 불화로 인한 가정폭력과 육아스트레스 및 수험생들의 학업스트레스 또는 직장 내 괴롭힘과 과도한 업무량에 의한 번아웃증후군(신체적·정신적 피로감누적으로 인한 무기력증) 및 업무스트레스 등 다양한 요인이 있다.

트라우마 치료극복방법에는 지속적인 노출치료와 의사소통을 통한 가족치료 등이 알려져 있다. 이에 국제자격검정원에서는 트라우마 극복방법 관련 자격증추천과정으로 인지행동치료법 관련 인지행동심리상담사자격증 및 정서불안극복과 심리안정을 위한 미술심리상담사자격증과 음악심리상담사 및 놀이심리상담사자격증 과정을 추천했다.

또한 해당자격과정들은 심리상담센터 직무 뿐 아니라 홈플러스문화센터와 이마트문화센터 및 롯데마트문화센터 등의 평생교육시설 강사지원과 강좌개설에도 활용된다고 설명했다.

히키코모리는 사회생활에 적응하지 못해 집밖으로 나오지 않는 은둔형 외톨이를 뜻한다. 히키코모리 원인은 사회생활 중 겪은 대인관계 스트레스누적 및 인터넷게임중독과 외모콤플렉스 등을 비롯해 우울증초기증상과 망상장애, 공포증증상 등의 다양한 요인들이 알려져 있다. 이러한 히키코모리 극복방법은 주변에서의 지지적 태도를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며, 이와 더불어 적절한 운동과 규칙적인 생활습관 및 전문상담센터 방문 등의 방법이 있다.

이에 국제자격검정원에서는 히키코모리 극복방법 관련 자격증추천과정으로 가족 간 원활한 의사소통을 위한 부모교육지도사와 가족심리상담사자격증, 자존감 높이는 방법 관련 리더십지도사, 심리검사(심리테스트)에 초점을 맞추고 DISC행동유형검사와 성격구조에 따른 에고그램테스트 및 애니어그램테스트 등을 활용하는 심리분석상담사 자격증과정을 소개했다.

국제자격검정원 관계자는 “금번 무료교육지원은 심리교육학 기법에 자기계발 희망자 및 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건강가정지원센터, 가족심리상담센터와 육아종합지원센터 등의 지원시설 관련 직무에 관심 있는 이들에게도 무료로 공부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또한 큐넷 등의 국가자격증종류취득 및 사회복지사자격증·요양보호사자격증과 한국어교원자격증 관련 직종에 관심 있는 이들도 이번 무료지원 신청이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김아름 기자  chamdal001@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