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뮤니티
영화 <관상> “수양대군에 맞선 천재관상가! 송강호·이정재·김혜수·조정석·이종석 주연"
<사진=네이버 영화>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오늘 12일(목) 16시 10분부터 19시까지 영화채널 슈퍼액션에서 영화 <관상>이 방송된다.

2013년 9월 11일 개봉된 한재림 감독, 송강호, 이정재, 김혜수, 백윤식, 조정석, 이종석 주연의 영화 <관상>은 네티즌 평점 7.98을 받았으며, 누적관객수 9,135,806명을 기록한 139분 분량의 영화다.

영화 <관상(觀相)>은 수양대군으로 인해 왕의 자리가 위태로운 조선, 얼굴을 통해 앞날을 내다보는 천재 관상가가 조선의 운명을 바꾸려 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사진=네이버 영화>

관상이라는 큰 기둥을 중심으로 시대를 뒤흔든 역사적인 사건과 역사의 광풍 속으로 뛰어든 어느 한 사람의 기구한 운명, 그리고 뜨거운 부성애, 각기 다른 얼굴만큼이나 다양한 인간 군상들의 욕망까지, 하나의 거대한 스토리를 담아내고 있다.

특히 관상가가 궁에 들어가 인재를 등용하는 일에 비범한 능력을 발휘하고, 나아가 관상으로 역적을 찾아낸다는 설정은 관상이라는 소재와 역사적 사건과의 깊은 연관성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기 충분하다. 뿐만 아니라 단순히 흥미로 보는 개념을 뛰어넘어 어느 개인과 나라의 운명까지 좌지우지하는 관상의 힘에 놀라움을 안겨줄 것이다. 이처럼 시대를 불문하고 모두가 궁금해 하는 관상이라는 소재에서 출발해 역사를 관통하는 거대한 스토리를 탄생시켰다.

<사진=네이버 영화>

주연을 맡은 송강호는 1967년 경남 김해에서 태어났으며, 1991년 연극 ‘동승’으로 데뷔했다. 영화로는 <마약왕>, <택시운전사>, <변호인>, <관상>, <설국열차>, <하울링>, <푸른소금>, <의형제>, <박쥐>,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밀양>, <괴물>, <우아한 세계> 외 다수가 있다. 수상경력으로 2017년 제38회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 2017년 제4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 남우주연상, 2017년 제1회 더 서울어워즈 영화부문 남우주연상, 2017년 제26회 부일영화상 남우주연상 외 다수가 있다.

수양대군으로 알려진 조선 제7대 왕 세조(世祖) 역은 이정재가 맡았다. 세조는 세종대왕의 둘째아들로 태어나 수양대군에 봉해졌다. 문종이 사망하자 어린 단종을 제거하고 무력으로 왕위를 찬탈한 인물이다.

<사진=네이버 영화>

주연을 맡은 영화배우 이정재는 1993년 SBS 드라마 ‘공룡선생’으로 데뷔했으며, 영화로는 <사바하>, <신과함께-인과 연>, <신과함께-죄와 벌>, <대립군>, <대역전>, <인천상륙작전>, <암살>, <빅매치>, <관상>, <신세계>, <도둑들>, <하녀>, <태풍>, <오! 브라더스>, <오버 더 레인보우>, <흑수선>, <선물>, <시월애>, <인터뷰>, <태양은 없다>, <정사>, <알바트로스>, <모래시계> 외 다수가 있다.

수상경력으로 2016년 스타일아이콘어워즈 본상, 2015년 제24회 부일영화상 남우주연상, 2014년 제50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남자 조연상, 2013년 제33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CJ CGV 스타상, 2013년 제34회 청룡영화상 남우조연상 외 다수가 있다.

<사진=네이버 영화>

주연을 맡은 김혜수는 1986년 영화 <깜보>로 데뷔했으며, 영화로는 <국가부도의 날>, <미옥>, <굿바이 싱글>, <시그널>, <차이나타운>, <관상>, <직장의 신>, <도둑들>, <이층의 악당>, <즐거운 나의 집>, <스타일>, <모던 보이>, <열한번째 엄마>, <좋지 아니한가>, <타짜>, <분홍신>, <얼굴 없는 미녀>, <장희빈>, <쓰리>, <신라의 달밤>, <닥터 K>, <닥터 봉> 외 다수가 있다. 수상내역으로 2016년 제1회 tvN10 어워즈 여자배우상, 2016년 제52회 백상예술대상 TV부문 여자 최우수연기상, 2016년 제21회 춘사영화상 여우주연상, 2015년 제2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 여우주연상, 2015년 제35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여우주연상, 2013년 KBS 연기대상 대상 외 다수가 있다.

 

한상형 기자  ha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