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과 사람
음악적인 시어가 주는 아름다운 교향곡, 여현 신승희의 『바람의 언덕에서』

[한국강사신문 정헌희 기자] 이 책 『바람의 언덕에서(지식공감, 2019)』의 저자 신승희 시인은 풍부한 문학적 감수성으로 사물을 바라보고 음악적인 시어로 이를 옮겨내는 데에 탁월한 재주를 보인다.

전작에서도 선보인 푸르게 빛나는 시적 상상력에서 더 나아가 이번 시집 『바람의 언덕에서』는 더욱 원숙해진 시 세계를 엿볼 수 있었다. 그것은 마치 커다랗고 장엄한 자연의 풍경을 마주했을 때의 엄숙함이다. 모든 일상을 시와 함께하는 시인의 자세가 엿보이는 시집이다. 만물에서 영감을 얻고 깨달음을 통해 시를 통해 표현하는 아름다움은 시집에서 돋보이는 공통된 모습이라 생각된다.

“빛바랜 청바지, 가난한 무대

어디든 어느 곳이든 관중이 있고 없고

별빛 따라 흐르는 거리의 악사

이끼 덮인 골짜기 흐르는 물처럼

저 홀로 취해 부르는 고독한 거리에서

재생되는 음반은 가을비를 닮았다.”

시 ‘거리의 악사’를 보면 언제나 거리 한구석을 지키고 있던 한 음악가의 모습을 통해 시인은 자신의 추억을 돌이켜보며 우리에게 그 시절 그립던 감성을 떠올리게 한다. 모든 풍경을 자신만의 세계로 들여와 소화해내는 노련함이 돋보이는 시였다. 특히나 표현하는 단어들이 굉장히 순수하며 아름답게 울리는 단어들로 구성되어 있기에 자연스레 입 안에서 맴돌게 된다.

“지금 막, 한 켤레의 신발을 벗어놓은

설움도 모른 채 떠난 이가 있다

내일은 누가 또, 한 켤레의 신발을 벗고

이 대기실 문을 열고 불려갈 것인가

저무는 수많은 노을 노을들”

신승희 시인의 시를 따라서 걷다 보면 시선이 폭넓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자연에 대한 아름다움을 찬미하거나 가족 간의 사랑을 말한 시들도 많지만 저 아래로 시선을 돌린 시들 또한 독자에게 색다른 풍경과 애틋함을 준다. 예를 들어 ‘삶’이라는 시가 그랬고 예시로 든 ‘배를 기다리는 사람들 1’이라는 시 또한 우리의 감성을 자극하는 시이다.

누군가의 남편이며. 누군가의 아버지일 그림자가 우리에게 선명히 인식되며 자연스럽게 감동을 준다. 이렇듯 다양한 경험을 통해 누구나 그릴 수 있는 이미지를 만들어낸다는 것이 신승희 시인의 장점일 것이다.

시인으로서, 시 낭송가로서, 화가로서 예술 영역에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신승희 시인만의 개성이 드러난 시집이며 아름다운 시선을 통한 따뜻한 시집이다.

한편 『바람의 언덕에서』의 저자 여현 신승희(如晛 申承熹)는 시인이자 전문시낭송지도 강사로서 활약하고 있다. 경남 통영출생으로 2009년 한국문인등단 했으며 경남대학교 행정대학원 통일미래 최고위과정수료, 시집 : 『어머니의 강』, 『바람의 언덕에서』, 『시낭송 이론 집』을 발간했다.

수상 내역으로 올해의 신춘작가상, 문화예술 위대한 한국인 대상, 신사임당 문화예술 아카데미상을 받았다. (사)한국명시낭송가협회 중앙회이사장, 전문시낭송민간자격증기관 소리예술 문화연구원장, 경상남도 교육연수원 특수 분야 직무연수지정기관 전문시낭송기관장, (사)한국문인협회 경남지부 진해문인협회 회장(現)이다.

한국시낭송연합회 전국총회장 역임, 詩사랑 전국시낭송경연대회 개최 주관인, 시낭송 가을 콘서트 종합예술공연 주관인을 지냈다. 또한 신승희 시낭송세계 CD <시의 풀밭을 걸으며> 1·2·3·4집을 냈고 영남문학 발기인, 현대미술초대작가이다.

 

정헌희 기자  gaeahh17@gmail.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