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문화비축기지 ‘메이커 페어 서울 2019’ 로봇·사물인터넷, 스마트 장난감 등 미래의 기술 체험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서울시는 문화비축기지에서 국내 최대 메이커들의 축제인 ‘메이커 페어 서울 2019’가 오는 10월 19일(금)부터 20일까지 열린다고 밝혔다.

올해로 8회를 맞는 ‘메이커 페어 서울’은 메이커(만드는 사람들)들이 직접 기획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축제로 특별한 기술을 공유할 수 있는 전시, 체험, 세미나, 포럼 등 풍성한 행사를 마련했다.

메이커 페어는 2006년 미국 캘리포니아 산 마테오에서 처음 시작되어 지금은 세계 45개국에서 연 220회 이상 진행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2012년부터 메이커 미디어의 정식 라이선스를 통해 매년 정기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메이커 운동(Maker Movement)은 스스로 필요한 것을 만드는 사람들이 만드는 법을 공유하고 발전시키는 흐름을 통칭하는 말로 디지털 제조업, 풀뿌리 기술혁신의 맞물려 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기술문화의 흐름이다.

메이커 전시에는 총 154팀, 800여 명의 메이커가 참가한다. 전시에는 3D프린팅 작품, 로보틱스, 사물인터넷 기술, 전기자동차, 스마트 장난감 등 기술과 예술이 결합된 다양한 발명품을 만날 수 있다.

참가 메이커는 지난 6월 17일부터 7월 14일 공모하여 총 230팀의 지원자 중 최종 154팀을 선정하였다. 일반전시 136팀, 특별전시 3팀, 기업전시 15팀의 정보는 메이커 페어 서울 홈페이지 내 ‘2019 참가 메이커’ 메뉴에서 주요 참가자들의 인터뷰와 함께 확인할 수 있다.

메이커 페어의 특별함은 메이커뿐 아니라 일반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채로운 이벤트와 체험에 있다.

오조봇 크리에이티브 챌린지(Ozobot Creative Challenge, OCC)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오조봇 코딩 대회로 오조봇의 기능을 활용하여 순차와 선택 알고리즘을 통해 미션을 해결하며 컴퓨팅 사고력을 신장시킬 수 있다. 오조봇을 경험해 본 학생들이라면 누구든지 참여가 가능하며 9월 16일부터 10월6일까지 신청한 참가자들이 현장에서 토너먼트로 경기를 펼칠 예정이다.

카트 어드벤처(Kart Adventure)

직접 만든 전동카트를 타고 신나게 달리며 레이싱 및 장애물 경기를 펼치는 대회로 사전모집을 통해 총 20개의 팀이 자작카트를 가지고 출전한다. 올해 세 번째 진행되는 카트 어드벤처는 메이커 페어에서 가장 인기 있는 대표 프로그램으로 이번 행사에서는 경기 전후에 관람객을 위한 카트 체험 시간을 운영한다.

인공지능 동키카 레이싱 리그

동키카란 ‘DIY Robocar 커뮤니티‘가 오픈소스로 만든 대표적인 모델로 RC카 차체에 라즈베리파이와 카메라를 얹어 머신러닝(Machine Learning) 소프트웨어를 설치하여 주행하는 프로젝트다. 메이커 페어 서울을 통해 국내에서 처음으로 소개되는 프로그램으로 레이싱 경주 뿐만 아니라 관람객이 참여할 수 있는 조종 체험, 미니 동키카 모형조립 체험 프로그램과 함께 운영되어 인공지능과 머신러닝의 원리를 직접 체험하고 학습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메이커 문화와 트렌드를 이해할 수 있는 세미나와 포럼은 행사 양일간 문화비축기지 전시장 내에 마련한 세미나존에서 이루어진다. 19일(토)에 진행되는 ‘메이커 세미나’에서는 상상을 현실로 만들어가는 메이커의 생생한 이야기를, 20일(일) ‘메이커 포럼’에서는 국내외 메이커가 한자리에 모여 메이커 문화에 대한 논의를 펼칠 계획이다.

메이커 세미나(10.19.(토) 12:00~17:00)는 △12:00 머신러닝 자율주행 자동차, 동키카는 어떻게 달리나-이성훈 나우썸 대표(동키카 메이커), △12:30 흐름과 축적 (재미가 나들을 인도하리라)-신택수 신이나네 가족 메이커(아빠), △13:00 집과 학교에서할 수 있는 쉬운 메이커 프로젝트(Easy Maker Projects for home and school)-Christine Harvey Science Teacher (California, USA, 15 years), △13:50 가족과 함께하는 메이크, 코딩 홈스쿨 이야기-강태욱 가족 메이커(연구), △14:10 우리가 심프팀이 되기까지-김연수 심프팀, △14:30 세운상가에서의 프로젝트들-박성현 죽전고등학교, △14:50 교실에서 3D프린터를 이용한 창의적인 제품 만들기-장재영 전주평화초등학교 교사, △15:30 메이커스페이스 매니저에서 제조회사 대표가 되기까지- 남진혁 하트세이프티 대표, 팹랩서울 매니저, △16:00 3D 프린터로 유물만 만들어대는 이상한 사람이 있다?!-강민수 송도중학교, △16:20 메이커, 메이커를 만나다-전다은 메이커 다은쌤(작가, 유튜버)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메이커 포럼(10.20.(일) 12:00~15:00)은 지속가능한 메이커 문화가 자리 잡기 위한 방향에 대해서 국내 메이커들의 세션 발표 후, 함께 주제를 선정하여 자유롭게 토론 및 질의응답이 진행될 예정으로 시민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메이커 페어 서울 2019’의 입장권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10월 16일까지 50% 할인된 가격으로 예매할 수 있으며, 현장에서도 구매가 가능하다. (예매처 : https://makerfaire.co.kr/registration)

입장권은 청소년‧성인(14세~64세) 8,000원, 어린이(4세~13세) 4,000원이며, 4세 이하 유아, 경로우대자(65세 이상), 장애인·국가유공자 및 기초생활 보장수급자는 무료이다(증명서를 지참).

이외에, 행사 기간 <모두의 시장>과 메이커 페어 <푸드트럭존>이 운영되어 방문객에게 즐거운 볼거리와 먹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메이커 페어 서울’ 홈페이지(makerfaire.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운영팀 이메일(maker@bloter.net)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