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남산골한옥마을, ‘EBS 건축탐구 집’ 진행자 임형남·노은주 등 ‘건축가와 건축주에게 듣는 집 이야기’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남산골한옥마을은 건축가 김원(건축환경연구소 광장), 임형남, 노은주(가온건축), 김창균(유타건축)과 건축주 송승훈 (남양주 광동고 교사)을 강사로 초대해 10월 17일부터 11월 7일까지 매주 목요일 저녁 7시부터‘네 가지 집 이야기’라는 주제로 4회에 걸쳐 건축강좌를 연다.

남산골한옥마을은 닫혀있던 전통가옥을 다양한 방식으로 개방해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2017년부터 7, 8월 닫혀 있던 전통가옥을 한옥에서 낮잠 자기를 체험하는 <남산골바캉스>를 시작으로 11월부터 다음해 2월까지 4개월간 닫혀있던 시기에는 겨울에 가능한 전통체험과 전시프로그램 등으로 방문객들에게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해오고 있다. 특히, 주변은 숙박공간이 밀집해 있어 도심 관광객이 주말에도 남산골한옥마을을 방문하게 하고자 <남산골야시장>을 매주 토요일 운영하고 있다.

더운 여름과 추운 겨울, 저녁시간에는 상대적으로 운영 프로그램이 적었다. 가옥별로 활발하게 진행 중인 전통체험이 10시에 시작해 오후 5시에 종료하면, 전통가옥이 문을 닫는 시간까지 한옥들은 모두 빈 집처럼 고요해진다. <남산골야학당>은 관광객과 어린이 단체손님으로 북적이던 낮 시간의 남산골한옥마을과는 달리, 인근 주민들과 직장인들을 위한 저녁시간 프로그램이라고 할 수 있다.

10월 17일 민씨가옥에서 처음 시작하는 <남산골야학당> 첫 강의는 ‘우리는 어떤 집을 원하는가?’라는 주제로 진행한다. 이제는 집을 짓는다는 것이 누구나 충분히 실행 가능한 일로 다가왔다. 아이들을 위한 집, 부모님과 함께 살 집, 따로 또 같이 사는 집 등 따뜻한 건축을 테마로 따뜻한 집짓기를 실행하고 있는 유타건축 김창균 소장이 강의한다.

김창균 유타건축 대표는 2006년 리슈건축사사무소 공동대표를 거쳐 2009년 유타건축을 개소하였다. <남산공원 화장실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서울시립대학교 미디어센터> 리모델링과 <삼청 가압장 프로젝트>를 계기로 본격적인 작업을 수행하며 일상의 중·소규모 건축물을 바탕으로 하는 도시 재생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특히 단독주택 작업이 많은 건축가로 꼽힌다. 2011년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주관 ‘젊은 건축가상’을 수상했다. 저서로는 『집짓기 바이블』, 『집_집짓기 전 꼭 알아야 할 모든 것』 등이 있다.

10월 24일 두 번째 강의는 요즘 <EBS 건축탐구 집>을 통해 자주 만나게 되는 건축가 부부 임형남, 노은주 소장이 맡아 ‘땅과 사람을 만나는 즐거움’에 대해 이야기할 예정이다. 의뢰한 건축주들과 친구가 되고, 건축가들이 좋아하는 건축가로 유명하다.

임형남·노은주 가온건축 공동 대표는 땅과 사람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둘 사이를 중재해 건축으로 빚어내는 것이 건축가의 역할이라 생각하는 건축가 부부. 1999년부터 가온건축을 운영하고 있으며 가장 편안하고, 인간답고, 자연과 어우러진 집을 궁리하기 위해 틈만 나면 옛집을 찾아가고, 도시를 산책한다. 그 여정에서 집이 지어지고, 글과 그림이 모여 책으로 만들어진다. 글씨와 그림뿐 아니라 글쓰기에도 부지런해 건축가 중에 가장 많은 책을 낸 것으로도 유명하다. EBS <건축탐구 집> 메인 진행자로 활동 준이다. 2011년 공간 디자인대상 수상(금산주택), 2012년 한국건축가협회 아천상 수상했다. 저서로는 『골목 인문학』, 『내가 살고 싶은 집』, 『생각을 담은 집 한옥』, 『그들은 그 집에서 무슨 꿈을 꾸었을까』, 『사람들 살리는 집』 등이 있다.

10월 31일 세 번째 시간에는 건축가보다 건축 강의를 잘하는 건축주이자 현재 남양주 광동고 국어교사로 재직 중인 송승훈 교사가 집 짓고 싶은 예비건축주들이 꼭 알아야 할 내용들만 간추려 질의응답식으로 진행한다. 그가 건축가 이일훈 소장과 이메일로 대화하며 지은 집이야기를 엮은 책 『제가 살고 싶은 집은...』은 10쇄가 넘게 발행되어 스테디셀러로 유명하다.

11월 7일은 원로건축가 김원 소장이 ‘사람 사는 집’으로써의 한옥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김원은 과거 남산골한옥마을 조성시 ‘남산제모습찾기 100인 시민위원회’역사문화분과 간사를 맡았던 이력이 있어, 이번에 그 이야기를 더 보탤 예정이다. 특히나 그가 강의하는 공간인 윤씨가옥을 대한민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한옥이라 꼽으며, 본래 윤씨가옥이 있는 옥인동에 살고 있기도 하다.
김원 광장건축환경연구소 대표는 1965년 김수근 건축연구소에 입사하였고, 공간誌 창간과 운영에 주도적인 역할을 한 대표적인 공간사 OB출신의 건축가이자 평론가다. <조정래 태백산맥문학관>, <미당 서정주 문학관>, <남양주종합촬영소> 같은 문화시설과 교육시설, 그리고 수많은 종교(천주교)시설을 설계했다. 현장의 모든 건축가들이 존경하는 건축계 원로다. 김수근문화재단 이사장, 남산제모습찾기 100인 시민위원회 ‘역사문화분과‘ 간사를 역임했다. 저서로는 『빛과 그리고 그림자』, 『우리 시대 건축 이야기』, 『한국 현대건축의 이해』, 『건축은 예술인가』, 『행복을 그리는 건축가』 등이 있다.

남산골야학당 건축강좌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남산골한옥마을 홈페이지(www.hanokmaeul.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남산골한옥마을 한옥운영팀(02-2261-0517)으로 연락하면 된다.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