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2020 대학수학능력시험 대비, 고3 금년도 마지막 ‘전국연합학력평가’ 실시서울 고등학교 255교 7만9천 명 응시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10월 15일(화), 대학수학능력시험에 대한 적응력을 제고하고, 학생의 대학진학 및 자기주도학습을 지원하기 위하여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금년도 마지막 ‘전국연합학력평가’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국연합학력평가는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체제에 맞춰 한국사 응시를 필수로 하고, 수학영역에서 학생의 희망에 따라 가형, 나형 문제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하였다. 또, 교육과정에 충실하고 창의적 사고력 및 문제해결 능력을 측정하는 문항으로 구성하여, 학교 수업에 충실한 학생이면 해결할 수 있도록 출제하였다.

이번 전국연합학력평가는 국어, 수학(가, 나), 영어, 한국사, 탐구(사회/과학/직업), 제2외국어 및 한문(아랍어Ⅰ, 베트남어Ⅰ 제외)영역을 평가하며, 서울에서 255교 7만9천 명(전국 1,828교 44만 명)이 참여한다. 시험 시간은 08:40부터 17:40까지이며, 5교시에 걸쳐 실시된다.

서울시교육청에서 주관하는 이번 전국연합학력평가는 오는 11월 14일(목)에 실시되는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고3 학생들이 마지막으로 치르는 모의고사이다.

성적처리기관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며, 개인별 성적표는 10월 30일(수)에 제공할 예정이다.

서울시교육청은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치른 이번 평가를 통해 학생들이 자신의 부족한 영역을 확인하고 준비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