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뮤니티
쯔쯔가무시증·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발생하는 가을철 맞아 야외활동 시 진드기 조심
<사진=대전시청>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대전시는 쯔쯔가무시증 및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이 많이 발생하는 가을철을 맞아,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게 물리지 않도록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대전시에 따르면 해당 질병을 일으키는 진드기는 병원체에 감염된 털진드기, 참진드기로 공원, 등산로 주변의 풀숲에 주로 분포하며, 잡초 상단부로 기어 올라가 지나가는 동물이나 사람의 옷에 달라붙은 다음, 피부가 연약한 부분으로 이동해 흡혈한다.

해당 진드기에게 물렸을 경우, 고열, 두통, 구토, 설사, 복통, 메스꺼움 등의 증상이 발생할 수 있으며, 야외활동 후 진드기에 물린 흔적(검은 딱지) 및 의심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

대전시 유은용 보건정책과장은 “등산 등 야외활동 시,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진드기 기피제를 뿌려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하고, 귀가 즉시 샤워나 목욕을 하는 등 철저한 예방수칙 준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진드기 매개감염병 예방수칙 >

○ 작업 및 야외활동 전

- 작업복과 일상복은 구분하여 입기

- 작업 시에는 소매를 단단히 여미고 바지는 양말 안으로 집어넣기

- 진드기 기피제 사용이 도움이 될 수 있음

 

○ 작업 및 야외(진드기가 많이 서식하는 풀밭 등)활동 시

- 풀밭 위에 옷을 벗어두거나 눕지 않기

- 돗자리를 펴서 앉고, 사용한 돗자리는 세척하여 햇볕에 말리기

- 풀밭에서 용변 보지 않기

- 등산로를 벗어난 산길 다니지 않기

- 진드기가 붙어 있을 수 있는 야생동물과 접촉하지 않기

 

○ 작업 및 야외활동 후

- 옷을 털고, 반드시 세탁하기

- 즉시 목욕하고, 옷 갈아입기

- 머리카락, 귀 주변, 팔 아래, 허리, 무릎 뒤, 다리 사이 등에 진드기가 붙어 있지 않은지 꼼꼼히 확인하기

- 진드기에 물린 것이 확인되면 바로 제거하지 말고 의료기관 방문

- 2주 이내에 고열, 오심, 구토, 설사 등의 증상 있을 경우 진료받기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