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차이나는 클라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초대 원장 정희선 교수의 “진실을 밝히는 과학의 힘”국과수가 개발한 새로운 거짓말탐지기의 효과는?
정희선 교수 <사진=JTBC 차이나는 클라스>

[한국강사신문 정헌희 기자] 오늘 16일(수) 21시 30분 JTBC <차이나는 클라스>에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초대 원장 정희선 교수가 ‘진실을 밝히는 과학의 힘’을 주제로 문답을 나눈다.

최근 진행된 ‘차이나는 클라스’ 녹화에서 정희선 교수는 “과거에는 수용자들에게 유전자 감식을 하지 못했으나, 2010년 법이 제정돼 화성 연쇄살인사건의 범인이 밝혀질 수 있었다”라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우선 정희선 교수는 과거 자신이 참여했던 경기 서남부 연쇄살인 사건을 소개해 과학 수사의 진면목을 설명했다. 당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경찰의 의뢰를 받아 CCTV에 찍힌 수천 대의 차량을 분석하던 중 용의자의 차량을 발견했다. 추적 끝에 용의자 강호순의 신원을 확보했지만 용의 차량은 이미 불에 탄 채 발견됐다.

하지만 강호순의 점퍼에서 발견된 결정적 증거가 결국 강호순의 자백을 이끌어냈다. 정희선 교수는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범인을 특정할 수 있었던 것 역시 같은 기술이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정희선 교수는 베일에 싸여 있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내부 영상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지능형위변조 기기분석실에서 한 달여 정도가 소요되던 위조지폐 감별을 단 몇 초 만에 끝낼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을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세계 최초로 한국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개발한 거짓말탐지기를 공개했다.

정희선 교수는 "왜곡을 최소화하기 위해 개발된 체형 맞춤 거짓말탐지기는 호흡과 손의 땀 등을 측정해 거짓말을 판별한다"라고 밝혔다. 이에 ‘차이나는 클라스’의 조연출이 거짓말탐지기 시연에 나섰는데, ‘가장 좋아하는 패널은 누구인가’라는 질문에 ‘사실대로 말해야 하나’라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개발한 수많은 기술의 향연은 오늘 16일(수) 21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정희선 교수는 국립과학수사연구소 최초 여성 소장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초대 원장을 역임하고 현재 충남대학교 분석과학기술대학원 원장으로 재직하고 있다. 숙명여자대학교 약학대학에서 학사·석사·박사 학위를 받은 뒤 영국 런던대학교 킹스칼리지에서 박사 후 과정을 마쳤다. 대영제국 지휘관훈장 등을 받았고, 저서로 『보이지 않는 진실을 보는 사람들』 외 다수가 있다.

 

정헌희 기자  gaeahh17@gmail.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