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홍그루 교수, 심장판막증의 전조증상과 타비(TAVI)시술 방법 공개
심장내과 전문의 홍그루 교수의 “심장판막증의 전조증상과 타비(TAVI)시술 방법 공개” <사진=EBS 명의>

[한국강사신문 정헌희 기자] 오늘 18일(금) 21시 50분 EBS1 <명의>에서는 “100세 시대 심장을 지켜라 - 심장판막증”이 방송된다.

어느 날 우리 집 문짝이 고장 난다면? 하루에 10만 번 가량 열리고 닫히기를 반복하는 ‘심장의 문’ 심장판막. 심장판막은 심장에 있는 심실, 심방 등 4개의 방 사이에 있고, 혈액이 한 방향으로 일정하게 흐를 수 있게 도움을 주는 역할을 한다. 심장이 뛰는 만큼 쉼 없이 열리고 닫히는 심장판막. 만약 혈액의 역류를 막아주는 ‘판막’이 손상되면 우리 몸은 어떻게 될까?

고령 인구가 늘어나면서 판막증 환자는 점점 늘어나고 있다. 의학 기술이 아무리 발전해도 노화에 따른 질환은 어쩔 수 없는 게 현실. 우리가 늙는 만큼 판막도 늙고 있다. ‘소리 없는 살인자’ 라고 불리는 심장판막증은 전조증상을 미리 파악하고 대처하기가 굉장히 어렵다. 대수롭지 않게 넘겨버린 ‘호흡곤란’과 ‘흉통’은 심장판막의 적신호일 수 있다.

혈관 질환과 폐 질환으로 오해해 엉뚱한 치료를 하기도 쉽다. 방치하면 급사까지 이어질 수 있는 무서운 질환! 어떻게 하면 증상을 의심하고 심장판막증을 치료할 수 있을까? EBS 명의 <100세 시대 심장을 지켜라 - 심장판막증> 편에서는 심장내과 전문의 홍그루 교수와 함께 심장판막증의 전조증상을 알아보고 올바르게 치료할 수 있는 수술과 시술 방법 등에 대해 다뤄본다.

△원인 모를 고혈압의 원인은? : 심장판막증은 증상을 미리 파악하고 대처하기 어렵다. 초기에는 가벼운 증상으로 찾아오기 때문에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방치하게 된다. 김현희(50세) 씨는 얼마 전 승모판막 역류증을 앓았다. 조금만 걸어도 차오르는 호흡곤란과 흉통으로 일상생활이 불가능했다. 게다가 ‘상세 불명의 고혈압’까지 찾아왔었다. 260mmHg까지 올라간 혈압 수치로 병원에서 측정하는 혈압계 세 개가 고장 날 정도의 높은 고혈압이었다.

정확한 원인을 알 수 없어서 더욱 치료하기 어려웠던 상황으로 증상의 원인을 찾기 위해 수많은 병원을 전전했다. 원인은 심장판막에 있었는데, 증상을 조금만 더 늦게 발견했으면, 급사로 이어질 뻔했다고 한다.

△심장판막증, 수술만이 정답일까?:고령의 환자들은 심장판막증뿐만 아니라 여러 합병증을 앓고 있는 경우가 많다. 이 때문에 위험한 수술보다 안전한 시술이 더 효과적인 방법이 될 수 있다. 최영일(85세) 씨는 평소에 극심한 호흡곤란과 흉통을 앓고 있다. 결국은 대동맥판막 협착증으로 졸도하게 된다.

심장내과 전문의 홍그루 교수의 “심장판막증의 전조증상과 타비(TAVI)시술 방법 공개” <사진=EBS 명의>

엎친 데 덮친 격, 콩팥 기능이 좋지 않아 개복 수술이 위험한 상태였다. 심각한 수술 합병증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홍그루 교수는 수술 대신 타비(TAVI) 시술(경피적 대동맥판막치환술) 을 진행하게 된다. 타비(TAVI) 시술은 어떤 환자에게 도움이 될 수 있을까? 혈관을 통해 인공판막으로 교체하는 타비(TAVI) 시술. 최영일 씨는 타비(TAVI) 시술로 새 삶을 선물 받을 수 있을까?

△염증으로 무너지는 심장판막:심장판막에는 세균이 침입하기도 한다. 젊은 나이의 임재욱 (35세) 씨는 얼마 전 감염성 심내막염으로 승모판막 역류증을 겪었다. 세균이 혈액을 타고 심장으로 침투한 것으로, 급성으로 찾아온 흉통과 호흡곤란, 발열 증상으로 고통스러운 상태였다.

급히 응급실로 이송된 임재욱 씨는 심장 경식도 초음파로 비후성 심근증과 세균에 감염된 승모판막을 확인하게 된다. 수술이 시급한 상황에 임재욱 씨는 감염성 심내막염에서 어떻게 벗어날 수 있었을까?

EBS 명의 <100세 시대 심장을 지켜라 - 심장판막증> 편에서는 ‘심장내과 전문의 홍그루 교수’와 함께 100세 시대, 어떻게 심장을 오래 쓸 수 있을지, 심장판막증에 대해서 알아본다.

한편 심장내과 전문의 홍그루 교수는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교수로 확동하고 있다. 대한내과학회 홍보이사, 대한심장학회 홍보이사, 한국심초음파학회 기획이사, 아시아태평양 심초음파학회 사무총장이다.

 

정헌희 기자  gaeahh17@gmail.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