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과 사람
인터파크, 『죽음의 에티켓』 『시절일기』 『카리 모라』 등 굿북 프로젝트 2기 선정도서 발표!

[한국강사신문 정헌희 기자] 인터파크가 놓치기 아까운 신간을 발굴해 소개하는 ‘굿북 프로젝트 2기’ 선정 도서를 발표했다고 18일 밝혔다.

인터파크의 ‘굿북 프로젝트’는 한 달에 수 천 종이 넘게 출간되는 신간 도서 가운데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충분히 인정받아 마땅한 좋은 책을 찾는 프로젝트이다. 독자, 인터파크 도서MD, 출판계 전문가가 함께 만드는 ‘굿북’은 △도서MD 후보 선정 △독자 투표 △전문가 평가 등을 거쳐 총 3종이 선정된다.

이번 2기 굿북으로 선정된 도서는 롤란트 슐츠의 『죽음의 에티켓』, 김연수의 『시절일기』, 토머스 해리스의 『카리 모라』 등이다.

인터파크는 지난 9월 16일부터 22일까지 1주일 간 MD 추천으로 뽑힌 후보작 50종에 대한 독자 투표를 진행한바 있다. 이 중 투표수 상위 20종을 대상으로 외부 출판계 전문가 평가단 심사를 통해 최종적으로 3종이 결정됐다.

평가단은 한양대학교 겸임교수이자 출판평론가 김성신, 문학·문화평론가 허희, 출판 전문잡지 <기획회의> 편집장이자 출판평론가 김미향 등 3명으로 구성됐으며, 각각 1권의 굿북을 선별했다.

먼저 김성신 평론가는 인생을 사랑하고 싶은 독자에게 권한다며 『죽음의 에티켓』을 꼽았고, 허희 평론가는 『시절일기』를 추천하며 곱씹을수록 고소해지는 문장의 풍미를 느낄 수 있다고 전했다. 또 김미향 편집장은 마치 영화처럼 강렬하고 호쾌한 스릴러를 읽고 싶은 독자를 위해 『카리 모라』를 굿북으로 선정했다

평가단의 보다 자세한 리뷰가 담긴 ‘굿북 레시피’와 독자 투표 상위 20종의 도서는 <인터파크 굿북 2기 선정 도서 공개> 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해당 기획전에서는 독서의 계절 가을을 맞아 같이 읽으면 좋을 책과 전시회 티켓을 패키지로 판매하는 ‘인생콤비’ 코너도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인터파크 정태근 세일즈프로모션팀 팀장은 “굿북 프로젝트는 숨은 보석 같은 책을 골라 독자 선택의 폭을 넓혀주기 위해 마련됐다”며 “실제로 독자 주목도도 높아졌다. 지난 1기 굿북의 경우, 최종 선정된 『또 이 따위 레시피라니』, 『다시, 책으로』, 『새들에 관한 짧은 철학』을 포함해 굿북 후보작까지 검색량이 늘기도 했다.”고 말했다.

 

정헌희 기자  gaeahh17@gmail.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