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과 사람
여든 넘어 배운 한글로 쓰고 그린 인생 이야기 ‘우리가 글을 몰랐지 인생을 몰랐나’ 원화전시
<사진=인천시교육청>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인천광역시연수도서관(관장 강영숙)은 여든 넘어 처음 한글을 배우고 그림을 그려 엮어 만든 책 ‘우리가 글을 몰랐지 인생을 몰랐나’의 원화를 전시한다고 밝혔다.

<사진=남해의 봄날 네이버 포스트>

이번 원화 전시는 순천시립그림책도서관의 주관으로 2016년 순천시 평생학습관 작문교실에서 교육을 받으며 깨우친 한글과 천진난만한 그림으로 근현대사를 고스란히 살아낸 할머니들의 인생이 아기자기하게 모여져 있다.

미국 뉴욕, 워싱텅DC, 필라델피아뿐 아니라 우리나라 공공도서관 13군데 순회 전시되는데 인천광역시 연수도서관에서는 11월1일부터 11월30일까지 전시 하게 된다.

연수도서관 관계자는 “이번 할머니들의 순수하고 따뜻한 원화 전시를 보며 많은 사람들의 마음도 따뜻해지는 즐겁고 위로가 되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자세한 사항은 연수도서관 홈페이지(https://lib.ice.go.kr/yeonsu) 또는 종합자료실 (☏899-7551)로 문의하면 된다.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