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강사뉴스
2021년 국립세계문자박물관 건립 ‘2019 인천세계문자포럼’ 개최
2021년 국립세계문자박물관 건립 조감도 <사진=인천시청>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오는 11월 13일(수)에서 14일(목)까지 인천 송도 트라이보울에서 “2019 인천세계문자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 제4회를 맞이한 인천세계문자 포럼은 2021년 건립되는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을 시민에게 알리고 세계문자 정보공유를 위함이 목적이다.

이번 포럼은 ‘문자로 만드는 글로벌 문화도시 인천’이라는 주제로 인천광역시가 주최(주관 : 인하대학교)하며, 국내외 저명한 문자 연구자들 참여로 세계문자 동향과 문자콘텐츠로 인천이 문화도시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토론하는 자리이다.

인천세계문자포럼 첫째 날(2019.11.13.)은 학술포럼으로 기조 발제자인 프랑스 리모쥬대학교 이사벨 퐁타닐 교수는 “유럽문자 기호와 연구동향”을 주제로 유럽문자 기원과 세계문자와의 상호 연관성 등 유럽문자 연구경향을 소개하고, 프랑스 샹폴리옹 박물관 유물 관리총괄 담당관인 스테파니 르브레통은 “샹폴리옹 박물관의 정체성”을 주제로 고대문자와 현대문자의 연계성과 문자박물관의 전시와 홍보 등의 효율적 방안을 발표한다.

그 외 주제 발표로는 문자콘텐츠와 예술, 방송과 문자콘텐츠, 인문학과 캘리그라픽 강연 등 세계문자 정보공유와 체험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포럼내용으로 구성하였다.

인천세계문자포럼 둘째 날(2019.11.14.)은 전문가 세미나로 문자기호학 기반으로 문자콘텐츠를 연구하는 인하대학교 백승국 교수가 “문자학과 문자콘텐츠의 비전”으로 세계문자 기호체계와 4차 산업시대의 문자 발전 방향등을 발표하며, 동아시아 한자콘텐츠를 연구하는 경성대 하영삼 교수는 “한자와 중국문화”를 주제로 한자의 동아시아 문명발전 영향 등 문자콘텐츠 관련 연구를 발표하는 등 다양한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한다.

또한, 이번 인천세계문자포럼 기간에는 인천지역 고등학생 100여 명이 참여하여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이 건립되는 문화도시 인천 도시이미지를 문자로 형상화하는 인천 홍보 문자콘텐츠 창작 전시회 프로그램도 마련하였다.

※ 대인고등학교, 문일여자고등학교, 송도고등학교, 인천대건고등학교, 인천여자고등학교, 인천해송고등학교, 인하대학교사범대학부속고등학교, 학익여자고등학교

김지영 문화콘텐츠과장은 “인천세계문자포럼 개최로 인천이 세계문자 연구 메카라는 글로벌 문화도시 이미지 조성은 물론 세계문자 정보공유와 연구 방향을 제시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