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뮤니티
[하나은행 FA컵 결승] 수원삼성 이임생 감독 “모든 선수들에게 감사해”
<사진=대한축구협회>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모든 선수들에게 감사하다. 특히 고승범에게는 축하한다는 말을 전해주고 싶다.”

대한축구협회(KFA)는 마침내 FA컵 정상에 선 수원삼성의 이임생 감독이 감격에 찬 소감을 표현했다고 밝혔다. 수원은 10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내셔널리그 대전코레일과의 2019 KEB하나은행 FA CUP 결승 2차전에서 고승범의 멀티골과 김민우, 염기훈의 각각 한 골에 힘입어 코레일을 4-0으로 꺾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대전에서 열린 1차전 원정에서 0-0으로 비긴 수원은 홈에서 열린 2차전에서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무려 네 골을 몰아넣으며 ‘FA컵 명가’의 자존심을 지키는데 성공했다.

앞선 K3리그 화성FC와의 FA컵 4강 1차전에서 0-1로 패하는 등 결승까지 올라오면서 유독 부침이 심했던 수원이었기에 이번 우승은 이들에게 감격적일 수밖에 없었다. 이임생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오늘 4-0 대승을 거둘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면서도 “홈에서 자신 있게 경기를 한다면 충분히 이길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 모든 선수들에게 열심히 뛰어줘서 감사하다. 수원팬 여러분에게도 늘 선수들을 응원해줘서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이임생 감독은 특히 이 날 두 골을 폭발시킨 고승범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고승범은 올 시즌 리그 8경기 출전에 불과하지만, 이 날 선발 출전해 두 골을 터뜨리는 맹활약을 펼치면서 팀의 ‘백조’로 거듭났다. 이 감독은 “고승범의 두 골 맹활약에 축하한다는 말을 전해주고 싶다. 최성근의 부상으로 고승범이 기용됐다고 하지만 내 계획은 (최성근의 부상과 상관없이) 원래부터 고승범을 기용할 생각이었다. 미리 준비해달라고 고승범에게 부탁했다. 올 시즌 경기를 많이 못 뛰어서 미안하다고 했는데, 오늘 경기로 자신의 가치를 보여줬다”고 이야기했다.

이임생 감독은 지난 화성전을 돌이키면서 다시 한 번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이 감독은 “4강 1차전에서 화성에 0-1로 질 때 감독의 자리가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는 자리라고 생각했다. 경기력 부진에 대해서도 많이 얘기했지만 선수들에게 책임을 돌리기보다 내 스스로 안고 가고 싶었다. 결승까지 오면서 결국 우승까지 만들었기에 모든 건 선수들의 공로라고 할 수 있다. 선수들에게 감사하다”고 밝혔다.

수원은 이번 FA컵 우승으로 2020년 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 획득에 성공했다. 이임생 감독은 “지난번 주장 염기훈이 ‘팀이 AFC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하게 되면 구단에서 선수 보강에 나설 것’이라고 언급한 기사를 봤다. AFC 챔피언스리그에 가게 됐으니 구단에서 적극적으로 지원을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상형 기자  ha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